허수경 "공황장애·사회부적응, 내가 자초한 일" 고백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7.08.13 11:00 / 조회 : 804
image
/사진='사람이 좋다' 방송 화면


방송인 허수경이 공황장애를 겪고 있는 근황이 공개됐다.

13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는 허수경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는 틈틈이 약을 챙겨 먹는 허수경이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허수경은 복용하는 약에 대해 "공황장애, 사회부적응, 우울장애 이걸 극복해주는 약"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허수경은 "내가 아픈 것은 자초한 일"이라며 "항상 힘든 길을 선택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허수경은 "남들이 안 하는 걸 선택하다 힘든 일이 생기며 포기해야 하는데 '이 길이 맞다고 생각해'라며 우기느라고 억지로 이 길을 건너갔다"고 말했다.

그는 "요즘에는 '나에게 무슨 문제가 있어'라고 인정하는 것이 더 가치 있는 일처럼 느껴진다"며 "누가 눈치챌까봐 내가 '아니야 아니야'라고 스스로 부정했던 걸 탁 내려놓고 '나는 못났어, 나 좀 이상한 성격이 있어. 어떤 면에서는 내 맹점이야'라고 잘 인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