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실점' 류현진, '천적' 솔라르테 넘지 못했다

박수진 기자 / 입력 : 2017.08.13 12:17 / 조회 : 4098
image
얀게르비스 솔라르테 /AFPBBNews=뉴스1


역시 천적은 천적이었다. LA 다저스 류현진(30)이 자신에게 강했던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내야수 얀게르비스 솔라르테(30)를 넘지 못하며 패전의 위기에 몰렸다.

류현진은 13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에 위치한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7피안타(1홈런) 5탈삼진 2볼넷 3실점을 기록했다. 투구 수는 108개였다. 1-3으로 뒤진 상황에서 마운드에서 내려가며 시즌 5승에는 실패했다.

이 경기 전까지 솔라르테는 류현진 상대 타율 0.500로 매우 강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2루타를 2개나 만들어내며 천적 면모를 과시했다. 이날도 중요한 길목마다 류현진을 괴롭혔다.

이날 6번 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 솔라르테는 첫 타석에서 류현진을 상대로 안타를 뽑아냈다. 2회초 무사 1루 2볼-2스트라이크 상황에서 류현진의 5구(87.9마일 커터)를 받아쳐 중전 적시타를 만들어냈다. 이 안타로 1루 주자 윌 마이어스가 3루까지 가며 류현진의 진땀을 흘리게 했다.

다행히 류현진은 솔라르테 후속 타자 3명을 삼진 2개와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실점하지 않았다.

솔라르테는 4회 또다시 류현진에게 강한 모습을 보였다. 2-1로 앞선 4회초 선두 타자로 나선 솔라르테는 류현진과 풀카운트 접전 끝에 볼넷으로 출루에 성공했다. 안타에 이은 2출루 경기를 달성한 것이다. 후속 코리 스팬젠버그의 좌전 안타 이후 죠리스 차신의 우전 적시타로 홈을 밟아 득점까지 추가했다.

결국 솔라르테가 중요한 길목마다 류현진을 괴롭히며 류현진의 연승을 저지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