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숲' 김소라 "범인 정체, 가족들이 물어봐도 '쉿!'"(인터뷰)

tvN 주말드라마 '비밀의 숲' 최영 역 김소라 인터뷰

임주현 기자 / 입력 : 2017.08.09 15:38 / 조회 : 2669
image
배우 김소라/사진=홍봉진 기자


배우 김소라(29)가 드라마 '비밀의 숲' 속 범인의 정체를 가족들에게도 알려주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소라는 9일 오후 스타뉴스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케이블채널 tvN 주말드라마 '비밀의 숲'(극본 이수연·연출 안길호)에 대한 주변 반응을 공개했다.

이날 김소라는 "'비밀의 숲'이 흥행했던 게 여러 가지 생각을 많이 할 수 있는 드라마였다. 하나의 사건을 가지고 1부터 10까지 가설을 세우고 '이걸까. 저걸까' 토론이 됐다"라며 "그런 궁금증을 가지고 혼자 하는 게 아니라 서로 얘기를 할 수 있다. 주변만 봐도 알 수 있었다. '(범인이) 누구야. 얘야? 아니야? 얘는 뭐야?'라고 묻는 걸 보면서 느꼈다"라고 털어놨다.

앞서 지난달 30일 종영한 '비밀의 숲'은 검찰 스폰서 살인 사건의 범인의 정체를 끊임없이 추리하게 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그 결과 '비밀의 숲'은 뒷심을 발휘해 마지막 회에서 6.6%(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의 시청률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김소라는 "가족들이 볼까봐 대본을 숨겨놨었다. 부모님과 동생 친구들은 제 가족들이니까 범인에 대한 질문을 많이 받았다. 가족들이 '알지? 누구야? 나한테만 말해줘'라고 했는데 숨겼다"라며 웃음 지었다.

그는 "알고 봐도 재밌었다. 드라마라는 게 집에서 편한 차림으로 누워서 이것저것 하면서 볼 수 있는 친근한 매체인데 이건 보면서 그럴 수가 없었다. 불 딱 끄고 집중해서 봤다"라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임주현|imjh21@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소속 임주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