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TView] '판듀2' 클론 최종 판듀는 잠실 인어공주, 노래+춤+끼 인정

주현주 인턴기자 / 입력 : 2017.07.23 19:50 / 조회 : 1620
image
/사진=SBS 예능프로그램 '판타스틱 듀오2' 방송화면 캡처


'판타스틱 듀오2'에서 클론이 최종 판듀로 인어공주를 선택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판타스틱 듀오2'에서는 '패밀리 바캉스 특집'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강원래는 김송과 사이에서 낳은 아들 강선 군을 언급하며 "제가 살면서 한 가장 큰 효도는 선이를 낳은 거다"고 말했다. 이어 클론은 '판듀' 지원자들은 클론과 함께 흥 넘치는 '꿍따리 샤바라'를 열창했다. 김건모의 어머니는 "클론이 옛날하고 똑같이 살아 있다. 클론 보느라고 (지원자들을) 자세히 안 봤다"며 여전한 실력을 인정했다.

이어 구준엽은 미모의 잠실 인어공주에 푹 빠졌고, '판듀'에 출연한 이유 중의 하나가 노래도 노래지만 '인생 판듀'를 찾으러 왔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강원래는 "구준엽이 인생의 '판듀'를 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강원래는 "아들 선이가 네 살인데, 군대 갈 때쯤엔 제가 70살"이라며 "구준엽 씨 빨리 낳아야 한다"고 재촉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클론은 1:5 대결에서는 '쿵따리 샤바라'를 경연곡으로 선정했다. 이를 통해 클론은 잠실 인어공주, 해운대 영업사원 클론, 가락고 원 회장을 1:3 대결 진출자로 뽑았다. 강원래는 마지막 대결만을 남긴 '판듀' 후보자들에게 "이 무대를 춤으로든 노래로든 꽉 잡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클론은 "저희도 정말 놀라웠다",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고 칭찬했다. 장윤정은 "저는 원 회장이 처음에 자다가 깬 아기 사자를 보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채연은 "인어공주 씨 중간에 뒤돌았다가 자기 차례 때 딱 뒤돌아섰다"며 인어공주의 끼를 칭찬했다.

또 장윤정은 "해운대 영업사원 두 분의 군무가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이에 바다 역시 바다 "저도 그랬다. 똑같은 춤을 추는데 달라 보이는 것은 처음 봤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윤정은 "이 무대는 사실 두 여성분이 양쪽에서 불을 뿜는 용가리 대결 같았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박미경은 "인어공주 씨가 노래와 춤, 끼, 포즈 어느 것 하나 빠지지 않았다"며 극찬했다.

클론은 최후의 '판듀'로 잠실 인어공주를 선택했다. 선택한 이유에 대해 구준엽은 "정말 사심이 있었던 건 아니었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잠실 인어공주는 "'판듀' 나오려고 수영 강습을 모두 빼고 왔다. 이해해주신 학부형 여러분께 감사하다. 그리고 아빠 고등학교 선배님들이랑 같이 파이널 무대에 서게 됐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가락고 원 회장은 "수능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응원해준 친구들 너무 정말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