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비받침' 안재욱 "김흥국 의리로 광고 거절" 조세호 '진땀'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7.07.18 08:07 / 조회 : 347
image
/사진제공=KBS


'프로불참러' 3인방 안재욱, 김흥국, 조세호가 드디어 만났다.

18일 방송되는 KBS 2TV '냄비받침'에서는 안재욱의 두 번째 출판 아이템인 (비)추천 맛집 게스트로 김흥국과 조세호가 출연해 '프로불참러' 3인방의 특급 만남이 성사될 예정이다.

당시 녹화에서 이들은 '프로불참러' 화제 이후 광고 제의가 폭발했던 사연과 그 속에 숨겨진 비하인드를 전했다.

김흥국은 과거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조세호에게 "안재욱 결혼식에 왜 안 왔어?"라고 질문해 조세호를 '프로불참러'로 만든 바 있다. 이날 역시 김흥국은 조세호를 보자마자 다짜고짜 "너 왜 안 왔어? 낙지집에"라고 호통을 쳤다. 김흥국의 뜬금없는 질타에 어안이 벙벙해진 조세호는 순간 꿀 먹은 벙어리가 돼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김흥국은 조세호를 향해 "배은망덕하다"며 발끈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유인즉슨 '프로불참러'가 뜨거운 관심을 받은 뒤 조세호가 자신을 핫이슈를 만들어 준 은인인 김흥국보다 훨씬 많은 광고를 찍었다는 것. 김흥국은 조세호를 향해 "너는 도대체 광고를 얼마나 찍은 거니?"라고 물었고, 이에 조세호는 "실제로 (김흥국이) 내 단독 광고를 보고 '혼자 광고 찍지 마라'라고 문자를 보냈다"며 김흥국의 집요한(?) 질투를 폭로하기도 했다.

한편 안재욱 역시 김흥국을 거들어 조세호를 코너로 몰고 갔다. 안재욱이 "나는 (김흥국) 선배님에 대한 의리로 거절했다"고 밝힌 것. 김흥국과 안재욱의 합동 공격에 조세호는 녹화 내내 진땀을 쏟아냈다고 전해지기도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