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클' 공승연, 송영규 납치에 무기로 위협 "자수해"

조연을 인턴기자 / 입력 : 2017.06.19 23:22 / 조회 : 632
image
/사진=tvN 월화드라마 '써클 : 이어진 두 세계' 방송화면 캡처


'써클 : 이어진 두 세계'에서 송영규에게 납치당한 공승연이 차에서 뛰어내린 후 송영규를 위협해 도주에 성공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써클 : 이어진 두 세계'(극본 김진희 유혜미 류문상 박은미 연출 민진기)에서 한정연(공승연 분)은 한용우(송영규 분)를 마주하기 전 칫솔을 부숴 날카롭게 만들어서 숨겼다.

한용우는 한정연을 납치했다. 이에 한정연은 차에서 뛰어내렸다. 그리고 조금 전 만들었던 무기로 한용우를 위협했다. 그리고 "여기서 멈추라고. 다 그만두고 자수해"라고 말했다.

한용우는 "멋진 신세계를 만드는 거야"라고 말했고 한정연은 "나는 그냥 한정연으로 살래"라고 말했다. 그때 경찰차가 왔고 한용우는 도주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