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 채수빈 "제 매력 포인트요?..미간이요 하하"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7.05.20 10:00 / 조회 : 1775
image
배우 채수빈 / 사진=김창현 기자


배우 채수빈(23)이 자신의 외형적 매력 포인트로 미간(양 눈썹 사이)을 꼽았다.

채수빈은 최근 진행된 MBC 월화드라마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 종영 인터뷰를 통해 드라마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채수빈은 고등학교 재학 당시 길거리 캐스팅으로 소속사를 만났고, 그렇게 배우의 길에 접어 들게 됐다. 채수빈은 학창시절에 예뻐서 인기가 많았을 것 같다는 말에 "다른 분들처럼 얼짱 그런 것은 아니었고 그냥 반에서 좀 예쁘다는 말을 들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채수빈은 "여고라서 꾸미거나 하지 않았다. 교문 앞에서 기다리는 남학생 같은 것도 없었다"라고 말했다.

채수빈은 자신이 생각하는 외형적 매력포인트가 어디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미간이요"라고 답했다.

채수빈은 "많은 분들이 내 미간이 넓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나는 마음에 든다. 미간 덕분에 얼굴이 더 순해 보이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채수빈은 "그리고 미간이 좁으면 어떻게 할 수 없지만, 넓으면 화장으로 좀 좁게 보이게 만들 수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채수빈은 '역적'에서 가령 역할을 맡아 사랑스러우면서도 강인한 여성을 그려내며 시청자의 사랑을 받았다. '역적'을 끝낸 최수빈은 바로 이어서 KBS 2TV '최강배달꾼' 촬영에 돌입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