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회 칸영화제]릴리 콜린스, 칸 男心 사냥하는 미모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7.05.19 20:25 / 조회 : 1037
image
배우 릴리 콜린스/AFPBBNews=뉴스1


영국 출신 배우 릴리 콜린스가 영화 '옥자'(감독 봉준호)로 칸에 입성해 뭇남성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릴리 콜린스는 19일(현지시간) 오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0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초청작 '옥자' 포토콜에 참석했다.

릴리 콜린스는 이날 한쪽 어깨만 드러낸 드레스로 매혹적인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등이 패인 상의는 깜짝 반전. 뿐만 아니라 환한 미소와 단아함까지 더해 현장을 찾은 이들의 이목을 끌었다.

image
배우 릴리 콜린스/AFPBBNews=뉴스1

image
배우 릴리 콜린스/AFPBBNews=뉴스1


'옥자'는 비밀을 간직한 채 태어난 거대 동물 옥자와 강원도 산골에서 함께 자란 소녀 미자의 이야기를 다뤘다. 틸다 스윈튼, 제이크 질렌할, 폴 다노, 안서현, 변희봉 등이 출연했다.

한편 지난 17일 개막한 칸국제영화제는 오는 28일까지 프랑스 남부 도시 칸에서 열린다.

올해 칸국제영화제에는 '그 후'의 홍상수 감독, '옥자'의 봉준호 감독 등 두 명의 한국 감독이 경쟁부문에 진출했다. 또 홍 감독의 '클레어의 카메라'는 스페셜 스크리닝, 변성현 감독의 '불한당:나쁜 놈들의 세상'과 정병길 감독의 '악녀'는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각각 초청돼 한국 영화의 위상을 실감케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영화대중문화유닛 기자 이경호입니다. 빠르고, 재미있고, 즐거운 영화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