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자' 봉준호 "장르구분 포기하고 봉준호 장르? 가장 큰 찬사"

칸(프랑스)=김현록 기자 / 입력 : 2017.05.19 18:47 / 조회 : 682
image
영화 '옥자'의 감독 봉준호(사진 왼쪽에서 세 번째)가 프랑스 칸에서 열린 공식인터뷰에 안서현, 틸다 스윈튼, 제이크 질렌할 등 배우들과 함께 참석했다/사진=스타뉴스


'옥자' 봉준호 감독이 영화의 장르가 모호하다는 평가에 "봉준호 장르라는 말이 내게 가장 큰 찬사"라고 말했다.

봉준호 감독은 제70회 칸 국제영화제 개막 3일째인 19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칸 빨레 드 페스티벌에서 열린 영화 '옥자' 공식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봉준호 감독은 '옥자'는 물론이고 그간 선보인 영화의 장르가 모호하다는 평가에 대해 "일부러 혼란을 주려 한 것은 아니다. 만들다보면 그렇게 된다"고 웃음지었다.

봉준호 감독은 "그런 것 때문에 어떤 분은 장르 구분을 포기하고 봉준호 장르라고 하는데 저에게는 그렇게 불러주시는 게 가장 큰 찬사다"라고 덧붙였다.

봉준호 감독의 '옥자'는 세계적 스트리밍 기업 넷플릭스가 100% 투자해 만들어진 영화로 최초로 칸 경쟁부문에 초청되면서 세계적인 화제를 불렀고 일부 반발에 부딪치기도 했다.

'옥자'는 강원도 산골 소녀 미자(안서현) 미자가 친구이자 가족인 거대돼지 옥자가 글로벌 기업 미란도의 손에 뉴욕으로 끌려가자 옥자를 구하기 위해 혈혈단신 나서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오는 6월 29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됨과 동시에 한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