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원 "송중기·박보검 연기 조언..판타지에 온 줄"(인터뷰②)

tvN 월화 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서찬영 역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7.05.20 11:00 / 조회 : 1136
-인터뷰①에 이어서

image
/사진=이기범 기자


이서원은 오디션을 통해 '그거너사'에 캐스팅됐다. 애초 윤소림이 속한 머쉬앤코 멤버 중 한 명으로 오디션에 응했지만, 제작진의 눈에 들어 강한결, 윤소림과 삼각관계를 형성하는 비중 있는 주연으로 거듭났다.

그는 "감독님이 생각했던 찬영이와 제가 비슷하다 볼 만한 부분이 있었나 보다"며 "현장에서 감독님, 배우들과 많이 대화하면서 캐릭터를 만들어갔다"고 말했다.

이서원은 극 중 삼각관계를 형성한 이현우, 조이와 호흡에 대해서도 만족감을 드러냈다.

"현우 형은 언제나 배울 점이 많아요. 감독님이 저에겐 불 같은 매력이 있고, 현우 형은 물 같은 매력이 있데요. 서로의 매력을 닮아갔으면 좋겠다고 하셔서, 항상 많이 대화하면서 빨리 친해지게 됐어요. 조이는 첫 작품이 맞나 싶을 정도로 잘 해줬어요. 워낙 긍정적인 아니라 오히려 제가 도움을 받았던 것 같아요."

image
/사진=이기범 기자


이서원은 현재 KBS 2TV 음악 프로그램 '뮤직뱅크'에서 MC로도 활약 중이다. 드라마와 달리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만큼, 연기자로서 새로운 도전을 한다는 것이 쉽지만은 않았을 터.

그는 "처음엔 부족해서 도움을 많이 받았다"며 "이제 점점 익숙해져서 순발력이 많이 생긴 것 같다. 대처 능력을 익히니 애드리브도 제법 늘었고, 담력도 겼다. 연기에도 도움이 된다. 좋은 경험을 쌓고 있다"고 뿌듯해 했다.

이서원은 지난해 차태현, 송중기, 박보검 등 톱 배우들이 대거 소속된 블러썸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그는 영화, TV에서만 접했던 소속사 선배들이 직접 연기 조언을 해줄 때면 좀처럼 실감이 나질 않았다고 털어놨다.

"항상 모니터링 해주시고 조언과 덕담을 아끼지 않으세요. 늘 감사하게 생각하고, 그것 덕에 더 열심히 해야겠단 생각을 하게 돼요. (송)중기 형은 '책임감은 갖돼 부담감은 갖지말고 임해라'고 하셨고, (박)보검 형은 '상대편 파트너와 빨리 친해져야 훨씬 더 다양한 모습으로 케미를 돋보이게 만들 수 있다'고 해주셨어요. 선배들의 조언을 들을 때면 마치 판타지에 들어온 듯한 느낌이에요. 처음엔 정말 색다르고 신비했어요."

-인터뷰③에 이어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부 윤성열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