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부채도사 위너 강승윤 "솔로무대 서고 싶었다"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7.04.30 17:28 / 조회 : 1657
image
/사진=MBC '일밤-복면가왕' 방송화면


위너 멤버 강승윤이 '일밤-복면가왕에 부채도사로 등장, 반전 가창력을 선사했다.

강승윤은 30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 부채도사로 분해 1라운드 무대에 섰다. 강승윤은 타로맨과 1라운드 대결을 펼쳐 혁오의 '위잉 위잉'을 선사했고 7표 차이로 아쉽게 탈락했다.

강승윤은 이후 포맨의 '베이비 베이비'를 부르며 자신의 정체를 공개했다. 관객들은 깜짝 놀라워했다.

강승윤은 무대를 마치고 "내 목소리를 전혀 모를 줄 알았다"고 말했다. 판정단으로 나선 김구라는 강승윤의 목소리를 마친 것에 대해 "다작의 힘이다. 얻어 걸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승윤은 "그룹 활동을 하면서 솔로 무대에 설 기회가 없어서 '복면가왕'에 출연하고 싶었다"며 "멤버들은 '1라운드는 통과하라'고 말했는데 결과를 보고 너무 아쉬웠다"고 말했다.

MC 김성주는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서 마주했었는데 목소리가 많이 성숙됐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