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팻딘, 7이닝 2자책 호투에도 패전 위기

잠실=한동훈 기자 / 입력 : 2017.04.21 21:00 / 조회 : 3873
image
KIA 팻딘.

KIA 타이거즈 팻딘이 21일 잠실에서 열린 2017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시즌 첫 번째 맞대결에 선발 등판, 7이닝 3실점(2자책)으로 호투했으나 패전 위기에 몰렸다.

1회말 선두타자 이형종에게 홈런을 맞는 등 불안하게 출발했다. 풀카운트 접전 끝에 던진 7구가 실투였다. 이형종이 놓치지 않고 좌측 담장을 넘겼다. 피홈런 후 손주인에게 곧바로 안타를 맞았다. 하지만 무사 1루서 박용택을 삼진, 히메네스를 중견수 뜬공, 채은성을 투수 땅볼 처리했다.

2회말에는 수비 실책이 빌미가 돼 추가실점했다. 선두타자 이병규가 2루수 안치홍의 송구 실책으로 살아 나갔다. 양석환에게 우중간 2루타를 맞아 2점째를 내줬다.

3회부터는 5회까지 무실점으로 순항했다. 1-2로 뒤진 6회초 KIA 타선이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2-2로 맞선 6회말 선두타자 박용택에게 솔로 홈런을 맞았다. 팻딘은 그러나 침착함을 잃지 않고 7회까지 6타자를 연속 범타 처리해 임무를 완수했다.

2-3으로 뒤진 8회부터는 한승혁이 마운드를 이어 받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