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김성환, 가수로 인생2막-늦깍이 대학생 삶 공개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7.04.21 14:11 / 조회 : 410
image
사진제공=MBC '사람이 좋다'

가수로, 늦깍이 대학생으로 살고 있는 김성환의 삶이 공개된다.

23일 방송 예정인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는 가수로서 인생 2막을 보내고 있는 김성환의 이야기를 담는다.

김성환은 노래 '묻지마세요'를 발표한 이후 제 2의 전성기를 보내고 있다. 원래 자신의 노래가 아니었으나 후배 가수 진성의 신곡 품평회 자리에서 작곡가로부터 '김성환과 더 잘 어울린다'는 말과 함께 우연히 받은 운명적인 곡이다.

TBC 동양방송 10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김성환은 약장수 흉내 4번으로 6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화려하게 데뷔했다. 하지만 단역을 전전하며 10년 가까이 무명시절을 보내다가 전국 팔도 사투리를 연구하는 노력 끝에 구수한 이미지를 발판으로 연기는 물론 MC, DJ, 가수로까지 영역을 넓혔다.

김성환은 2004년 53세의 나이로 당당히 대학교 경영학과에 진학해 이후 석사를 거쳐 박사과정을 밟는 중이다. 그가 이렇게 일과 공부를 병행할 수 있었던 건 무엇보다 건강이 바탕이 되었기 때문. 김성환은 이날 돈 들이지 않고 건강을 지키는 그만의 특별한 비법을 공개할 예정이다.

탤런트 협회장을 지내고 평소 어려운 동료를 다독이며 챙기는 것으로 유명한 연예계 마당발이기도 한 김성환은 탤런트 강부자 씨와의 특별한 인연으로 그녀의 비공개 금혼식에 초대를 받기도 했다. 43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야 하는 김성환과 강부자의 인연 또한 공개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