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갤럽] 문재인 41%-안철수 30%.. 11%p 차이로 벌어져

심혜진 기자 / 입력 : 2017.04.21 13:39 / 조회 : 2276
image
문재인-안철수 대선 후보./사진=뉴스1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간의 격차가 더 벌어졌다.

21일 한국갤럽에 따르면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전국 성인 1,0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선 후보 선호도 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41%,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30%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9%,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4%,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3%의 지지를 받았다.

image
/사진=한국갤럽


지난주(11~13일) 조사보다 문 후보의 지지율은 1%포인트 올랐고, 안 후보는 7%포인트 떨어지면서 지지율이 차이가 11%포인트 벌어졌다. 홍 후보는 지난주보다 2%포인트, 심 후보는 1%포인트 올랐고 유 후보는 지지율 변화가 없었다.

특히 안철수 지지도 하락은 남성(40%→35%)보다 여성(34%→25%), 50대 이상(약 10%포인트 하락)에서 두드러졌다. 지역별로는 인천/경기(38%→28%), 대전/세종/충청(42%→29%), 대구/경북(48%→23%)에서 하락했고, 무당(無黨)층(39%→25%)이 빠져나갔다.

한국갤럽은 "공식 선거운동 돌입 후 격화된 검증과 네거티브 공방 등에 최근 안철수를 지지했던 유권자 일부가 이탈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88%가 문재인, 국민의당 지지층 92%가 안철수, 자유한국당 지지층 70%가 홍준표를 꼽았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에서는 안철수 25%, 문재인 14% 순이며 48%는 의견을 유보했다.

또한 이번 조사에서 대선에 '꼭 투표할 것'이라고 답한 적극 투표 의향자(904명) 중에서는 문재인 43%, 안철수 30%로 양자 격차가 13%포인트다. 지난주 적극 투표 의향자의 문재인-안철수 격차는 6%포인트였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