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경 "'특별시민' 최민식과 만남에 긴장, 갈팡질팡 했다"(인터뷰②)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7.04.21 12:24 / 조회 : 1092
image
배우 심은경/사진제공=쇼박스


배우 심은경(23)이 '특별시민'에서 최민식, 곽도원과 호흡한 소감을 털어놨다.

심은경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소격동 한 카페에서 영화 '특별시민' 인터뷰를 갖고 최민식과 호흡하게 돼 기뻤다고 밝혔다.

심은경은 "제가 한국에서 제일 좋아하는 영화가 '올드보이'다. 미국 유학 시절 때 '올드보이'를 처음 봤었는데, 소름이 돋았다"며 "선배님의 연기, 몰입감이 너무 좋아서 그 때부터 최민식 선배님에 대한 존경의 마음이 생겼다"고 말했다.

그녀는 "'언젠가 한 번은 만날 날이 있겠지'라는 꿈을 키워왔었는데, 생각보다 이렇게 빨리 만나게 될 줄 몰랐다"고 밝혔다.

심은경은 첫 만난 최민식에 대해 "긴장을 많이 해서 제 소개도 제대로 못했다. 또 기에 압도되고 긴장도 많이 했다"며 "그래서 캐릭터 잡을 때 갈팡질팡했었다. 그 때 선배님이 많은 조언을 해주셨다. 제 (극중) 캐릭터가 이 영화에서의 역할, 중요성에 대해 말씀해주셨다"고 털어놨다.

그녀는 "본인의 촬영 분량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현장에 오셔서 저의 연기를 모니터 해주시고, 부족한 점도 말씀해주셨다. 그런 것들이 모여 제가 맡은 박경이 잘 만들어 질 수 있었다. 선배님한테 많은 것을 배웠고, 말로 표현할 수 없다. 덕분에 다음 작품을 할 때는 더 단단해 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같다.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곽도원과 호흡에 대해서는 "끈끈한 느낌이었다. 곽도원 선배님과 대립하는 장면도 있었고, 제가 맞서는 장면도 있었다. 각자 역할에 따른 본능이 충돌하는 느낌도 있었다"며 "그래서 연기를 할 때 속이 시원했었다. 제 할 것을 다 한 느낌이었다. 또 선배님도 항상 촬영 후 모니터를 해주시면서 조언을 많이 해주셨다. 굉장히 많은 도움이 됐었다"고 털어놨다.

심은경은 '특별시민'에서 3선 서울 시장에 도전하는 현 서울시장 변종구(최민식 분)의 선거캠프에 합류한 광고 전문가 박경 역을 맡았다. 그녀는 치열한 선거전에서 권력, 욕망에 사로잡히는 인물들을 보면서 혼란에 빠진다.

한편 '특별시민'은 현 서울시장 변종구가 차기대권을 노리고 3선 서울시장에 도전하는 선거전 이야기다. 오는 26일 개봉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에서 영화를 담당하고 있는 이경호입니다. 영화에 대한 좋은 정보를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