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제국 4승' LG, 한화 추격 뿌리치고 4-3 勝 '2연패 탈출'

대전=김우종 기자 / 입력 : 2017.04.20 22:00 / 조회 : 4079
image
LG 류제국.



LG가 한화를 제압하고 2연패에서 탈출했다.

LG 트윈스는 20일 오후 6시 30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원정 경기에서 4-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LG는 2연패에서 탈출, 한화와의 3연전 스윕을 모면한 채 9승 8패를 기록했다. 반면 한화는 2연승과 LG전 3연승을 마감, 7승 10패가 됐다. 이제 LG는 잠실로 이동해 KIA와, 한화는 수원으로 이동해 kt와 각각 주말 3연전을 치른다.

이날 LG 선발 투수는 류제국, 한화 선발 투수는 안영명이었다. LG는 1회초부터 점수를 뽑으며 한화의 기선을 제압했다. 2사 후 박용택의 좌익선상 안쪽에 떨어지는 안타에 이어 히메네스의 우전 적시타가 터졌다(1-0).

그러자 한화는 1회말 2점을 뽑으며 역전에 성공했다. 선두타자 정근우의 좌중간 안타, 이용규의 좌중간 안타 이후 송광민의 중견수 뜬공 때 주자가 한 루씩 추가로 진루했다.

이어 김태균 타석 때 류제국의 폭투를 틈타 3루주자 정근우가 홈을 밟았다(1-1). 김태균은 볼넷. 이어 하주석이 우익선상 안쪽에 떨어지는 적시 2루타를 치며 2-1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LG는 2회 곧바로 동점을 만들었다. 1사 후 오지환이 우익선상 안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때려낸 뒤 2사 후 유강남이 우중간 동점 적시타를 뽑아냈다(2-2).

동점을 이뤄낸 LG는 3회와 5회 1점씩 더 뽑으며 경기를 뒤집었다. 3회에는 선두타자 박용택의 볼넷과 히메네스의 좌전 안타, 이병규의 우익수 뜬공으로 만든 1사 1,3루에서 오지환이 좌익수 희생플라이 타점을 올렸다(3-2).

5회에는 1사 2,3루에서 박정진의 투구를 최재훈이 뒤로 빠트리는 사이, 임훈이 홈을 밟았다(4-2).

그러나 한화는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곧바로 이어진 5회말 이용규의 볼넷과 도루에 이은 1사 2루 기회서 송광민이 좌전 적시타를 터트렸다(4-3).

LG 선발 류제국은 5이닝 동안(투구수 97개) 5피안타 3볼넷 6탈삼진 3실점(3자책)으로 호투하며 4승(무패) 달성에 성공했다. 이후 윤지웅(⅔이닝)-김지용(1⅔이닝)-진해수(1⅓이닝)-신정락(⅓이닝)이 차례로 던지며 팀 승리를 지켜냈다. 총 10안타를 친 타선에서는 히메네스가 4타수 3안타, 손주인이 3타수 2안타로 활약했다.

반면 한화 선발 안영명은 1⅔이닝 동안 5피안타 1볼넷 1탈삼진 2실점(2자책)으로 흔들린 채 조기에 강판됐다. 이어 장민재(1⅔이닝)-박정진(1⅔이닝)-송창식(2이닝)-윤규진(2이닝)이 차례로 나와 던졌으나 승리와는 연을 맺지 못했다. 타선 역시 산발 7안타에 그쳤다.

image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