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바바리맨 현장 체포.. 하필 태권도 6단 여경 앞에서

이슈팀 / 입력 : 2017.04.20 14:48 / 조회 : 10241
image
태권도 6단의 새내기 여경이 50대 바바리맨을 현장에서 체포했다. /사진=뉴스1



여고생들 앞에서 음란행위를 하던 50대 바바리맨이 검거됐다. 태권도 6단의 여경이 현장에서 잡아냈다. 상대를 잘못 고른 셈이 됐다.

뉴스1의 20일자 보도에 따르면, 울산남부경찰서는 한 새내기 여경이 13일간의 잠복근무 끝에 여고생들 앞에 상습적으로 출몰해 음란행위를 한 바바리맨 A씨(56)를 검거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검거된 A씨는 지난 달 17일 오후 10시 10분께 인근 여고생들이 야간자율학습을 마치고 귀가하는 시간에 버스정류장에 나타나 바지의 지퍼를 내리고 성기를 꺼내 만지는 등의 행위를 했다.

추가로 이달 4일 같은 시간·장소에서 같은 방법으로 음란행위를 일삼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음란행위를 목격한 여고생 3명은 5일 학생부교사에게 상황을 전했고 교사는 옥동지구대로 신고했다.

옥동지구대는 소속 여직원들과 조를 이뤄 사복차림으로 바바리맨 출현 예상 버스정류장을 중심으로 일반 여성으로 가장해 13일간의 끈질긴 잠복 수사를 펼쳤다.

A씨는 17일 오후 10시 22분경 눈앞의 여성이 경찰관인 줄도 모르고 경찰 앞에서 여고생들에게 한 음란행위를 시도하자 여경은 휴대전화로 범행 장면을 채증한 후 같은 조를 이루던 팀장과 함께 현장에서 A씨를 검거했다.

바바리맨 검거의 일등공신은 올해 2월 울산 남구 옥동지구대에 발령받은 박명은(33, 여) 새내기 순경이다.

박 순경은 무도특채 경찰관(태권도 6단)으로 경찰관으로 임용되기 전 한국체대 체육학과에서 태권도 코치로 활동하며 인천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김소희 선수 등을 가르친 전력이 있다.

박 순경은 "사회적 약자인 여성을 자신의 욕구 충족의 대상으로 삼는 음란행위자를 뿌리 뽑겠다. 불안해 하던 여고생들에게 힘이 돼서 기쁘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