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재균, 5G 연속 안타 행진.. 타율 0.265↓

박수진 기자 / 입력 : 2017.04.20 14:15 / 조회 : 739
image
황재균


황재균(30)이 5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트리플A 새크라멘토 리버캣 소속의 황재균은 20일 오전 11시 5분(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위치한 새크라멘토 레일리필드에 열린 솔트레이크 비스(LA 에인절스 산하구단)와의 경기에 4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1삼진을 기록했다.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지만 황재균의 타율은 종전 0.267에서 0.265로 소폭 하락했다.

팀이 2-0으로 앞선 1회말 1사 상황서 첫 타석을 맞은 황재균은 상대 우완 선발 트로이 스크립너의 2구를 받아쳐 중전 안타를 쳐냈다. 하지만 후속 타자 불발로 득점을 올리진 못했다.

황재균은 3회말 2사 1루 상황서 들어선 두 번째 타석서 중견수 플라이로 물러나고 말았다. 6회말 2사 상황에서는 풀카운트 접전 끝에 유격수 방면으로 땅볼을 쳤지만 상대 실책으로 출루했다.

황재균은 이후 득점권 상황서도 침묵했다. 팀이 3-0으로 앞선 7회말 2사 만루에서 네 번째 타석에 들어선 황재균은 상대 세 번째 투수 좌완 코디 이지 상대로 삼진을 당하고 말았다. 득점권에서 타점을 올리지 못했다.

한편 새크라멘토는 솔트레이크에 4-7로 패하고 말았다. 3-0으로 앞서다 8회초에만 6점을 내주며 역전패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