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심상정 후보 "문재인 복지공약 대폭 수정" 반박

박수진 기자 / 입력 : 2017.04.20 11:24 / 조회 : 834
image
정의당 심상정 후보 /사진=뉴스1


정의당 소속 심상정 대선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소속 문재인 후보의 복지 공약에 대해 반박했다.

심상정 후보는 20일 본인의 SNS 계정을 통해 "문재인 후보는 복지공약에 대한 방침만 얘기했지, 구체적인 내역을 제시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선관위에 제출한 10대 공약에는 대상과 지급방식 재원규모까지 적시되어 있다"고 밝혔다.

심 후보는 게재한 글을 통해 "중앙선관위는 대선 후보자들에게 4월 10일까지 19대 대선의 10대 공약을 제출해 줄 것을 공문으로 요청했고, 4월 11일까지 각 후보로부터 공약을 제출을 받았다고 했다. 중앙선관위에는 공약을 제출해 놓고, 시험 치르고 나서 제출한 답안지를 수정하듯 공약 제출 시한을 한참 지나서 공약을 변경한 것은 심각한 문제다"라는 생각을 밝혔다.

이어 "방식도 문제인데 변경된 내용이 더 큰 문제다. 문재인 후보는 TV 토론에서 제기된 복지공약에 대한 방침만 이야기했지 구체적인 내역을 제시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선관위에 제출한 10대 공약에는 대상과 지급방식 재원 규모까지 구체적으로 적시되 있었다. 즉, 문재인 후보는 선관위에 제출했던 10대 공약 중 아동, 청년, 여성, 노인 복지 공약을 지난 주말 사이에 대폭 수정한 것이다"라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심 후보는 "아동수당은 20만원에서 10만원으로 반토막났고, 청년(구직촉진)수당은 연 3.7조원에서 5,400억으로 1/7로 축소됐다. 여성 등 출산 및 육아휴직 예산은 연 1.8조원에서 4,800억로 1/4로 삭감, 어르신 기초연금도 연 6.3조에서 연 4.4조로 2/3로 줄어들었다. 아이부터 청년, 여성, 노인 복지 예산 다 줄어든 것이다"고 자세한 수치까지 제시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