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륜, 2017시즌 상반기 히트상품 박지영

채준 기자 / 입력 : 2017.04.20 11:08 / 조회 : 620
image
/사진제공=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 특선급이 요동치고 있다. 절대 강자가 사라지면서 서열이 무너졌기 때문이다. 특선급은 과거부터 서열이 명확해 이변이 많지 않았다. 그런데 최근에는 2진급 선수들이 폭풍의 눈으로 성장하면서 양상이 달라졌다. 가장 대표적인 선수가 박지영(31, 20기)이다.

image
최근 박지영은 선행력을 앞세워 강자들의 추격을 따돌리며 1.5진급으로 성장했다. 최근 5연속 입상을 기록하며 강자의 기품을 보이기 시작했다. 특히 광명 11회차(3월 24일~26일)에서 거둔 3연속 입상은 박지영의 능력을 리그에 알린 경주였다. 백미는 일요일 결승 경주였다. 박지영은 결승에서 경륜 최강자 정종진을 비롯해 신은섭, 김현경, 이명현, 강진남 등 최강자급이 출전한 경주에서 장기인 선행 승부를 걸었다. 결과는 정종진에 이어 2위에 안착 쌍승 28.9배를 기록했다.

박지영이 성공적인 2017시즌 상반기를 보낼 수 있었던 것은 지난 겨울 많은 땀을 흘렸기 때문이다. 동계시즌 스피드 보강과 함께 파워, 지구력을 동시에 보강하면서 강자의 면모를 보이기 시작했다. 특히 자신의 강점인 선행력을 슈퍼급으로 끌어올린게 핵심이다.

전문가들도 박지영의 선전에 주목하고 있다. 송종국 경륜 마지막한바퀴 대표는 “박지영은 이번시즌 경륜의 히트상품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며 “박지영은 최근 실적으로 리그에서 새로운 입지를 다지고 있다. 당분간 박지영의 기세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경륜전문가 A도 “특선급은 시속 차이가 크지 않아 리그에서 인정만 받는다면 최강급으로 도약할 수 있다. 박지영은 최근 좋은 기회를 잡았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