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최재훈 영입, 구단 차원서 결정… 취약 포지션 보강"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7.04.17 17:30 / 조회 : 11797
image
포수 최재훈.



한화 이글스가 포수 최재원(28)의 트레이드 영입에 대해 "구단 차원에서 트레이드를 논의한 것"이라면서 "취약 포지션을 보강하게 됐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한화 이글스와 두산 베어스는 17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내야수 신성현과 두산베어스 포수 최재훈 간 1대1 트레이드를 단행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트레이드 발표 직후 한화 관계자는 스타뉴스와의 통화에서 "포수가 취약 포지션이라 구단에서 계속 고민을 하고 있었다. 구단 차원에서 두산과 이야기를 나눴다"면서 "이후 최종적으로 김성근 감독님한테 보고를 한 뒤 결정한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존 포수 자원과 함께 신구 조화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수들이 다 함께 뭉쳐서 시너지 효과를 낼 거라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한화 구단은 "이번 트레이드를 통해 베테랑 포수와 육성중인 미래 포수의 가교 역할이 가능한 즉시 전력감 포수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트레이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신성현도 새로운 팀에서 더 발전할 기회를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두산은 "신성현은 우타 거포로서의 잠재력을 지닌 대형 내야수다"며 "주 포지션인 3루 뿐 아니라 유격수, 1루, 2루 등 내야 전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전천후 유틸리티 플레이어"라고 설명했다.

두산 관계자는 "두산 내야 엔트리가 김재호와 허경민을 제외하면 모두 좌타 라인이다. 힘 있는 대형 우타 자원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트레이드 제안은 한화에서 먼저 했다. 양 구단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져 트레이드가 성사됐다"고 설명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