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WC 트로피 보러가자', 전국 6개 개최도시 순회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7.04.16 13:14 / 조회 : 1554
image
20세 이하 월드컵 우승 트로피.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내달 20일 개막하는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대회의 트로피가 6개 개최도시를 찾아간다.

2017 피파 20세 월드컵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가 지난 14일 제주를 시작으로 대회가 열리는 수원, 전주, 인천, 천안을 약 한 달간 순회하는 ‘트로피가 온다’ 행사를 진행한다.

‘트로피가 온다’는 FIFA U-20 월드컵 진품 트로피를 전시하여 개최도시 및 인근 지역 축구 팬들이 트로피를 직접 보고,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는 행사다. 성인월드컵의 ‘트로피 투어’와 같은 개념의 이벤트다. 트로피 관람뿐만 아니라 개최도시별 대회 홍보대사 팬 미팅 및 사진촬영, FIFA U-20 월드컵 전시 부스 체험 등을 할 수 있다.

축구공 모양으로 지구를 받치는 형태의 FIFA U-20 월드컵 트로피는 2011년 새로운 디자인으로 다시 제작됐다. 오직 우승팀 또는 FIFA의 승인을 받은 사람만 공식 트로피를 만질 수 있는 특권을 부여 받는다. 트로피의 앞면은 대회 공식명칭이, 뒷면에는 개최국인 대한민국이 새겨져 있다. 향후에는 우승팀이 추가돼 새겨진다.

이처럼 특별한 가치를 지니고 있는 트로피는 지난달 15일 조추첨 행사 이후 하나은행 금고에 보관돼 왔다. 이번 ‘트로피가 온다’ 행사를 통해 약 1개월 앞으로 다가온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대회를 알릴 예정이다.

16일에는 수원삼성블루윙즈와 광주FC의 K리그 클래식 6라운드가 열리는 수원월드컵경기장 앞 중앙광장에서 ‘트로피가 온다’ 행사가 이어진다. 이날 행사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조직위 차범근 부위원장, 경기도축구협회 이석재 회장, 다문화 가족 및 지역 유소년 선수가 트로피 제막식에 참여하여 행사를 빛낼 예정이다.

29일에는 전주 중앙살림광장, 30일에는 인천축구전용경기장, 5월 5일에는 천안종합운동장, 5월 7일에는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대회의 트로피를 각각 만나볼 수 있다.

한편 한국에서 최초로 열리는 FIFA U-20 월드컵인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은 5월 20일 전주에서 개최되는 대한민국과 기니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6월 11일까지 23일간 진행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