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궐선거] '친박' 김재원 국회의원 당선.. 기초단체장은 민주-한국-무소속 골고루

김동영 기자 / 입력 : 2017.04.13 01:10 / 조회 : 1864
image
상주·군위·의성·청송 국회의원 재선거에서 당선된 자유한국당 김재원 후보. /사진=뉴스1



핵심 친박 김재원 자유한국당 후보가 12일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국회의원 재선거에서 당선됐다. 경기 하남과 포천, 충북 괴산에서 치러진 기초단체장 재보궐 선거에서는 각각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무소속 후보가 당선됐다.

뉴시스의 13일자 보도에 따르면,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국회의원 재선거는 개표결과 김재원 자유한국당 후보가 4만6022표(47.5%)를 득표해 당선됐다.

성윤환 무소속 후보(28.7%)는 2위를 차지했다. 성윤환 후보와 김영태 민주당 후보, 김진욱 바른정당 후보가 각축전을 벌였지만 결국 김재원 후보가 승리를 거머쥐게 됐다.

기초단체장 재보궐선거에서는 민주당, 자유한국당, 무소속 후보가 각각 한 명씩 당선됐다. 경기 하남시장 보궐선거에서 오수봉 민주당 후보가 당선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수봉 후보는 1만9841표(37.8%)를 얻어 당선이 확정됐다.

충북 괴산군수 보궐선거에서는 무소속 나용찬 후보가 당선됐다. 선관위에 따르면 나 후보는 8251표(38.5%)를 기록하며 6636표(30.9%)를 얻은 송인헌 자유한국당 후보를 누르고 승리했다.

경기 포천시장 보궐선거에서는 김종천 자유한국당 후보가 득표율 33.9%(1만5285표)를 획득해 1만925표(24.2%)를 얻은 박윤국 무소속 후보와 1만693표(23.7%)를 얻은 최호열 민주당 후보를 재치고 당선됐다.

광역의원 재보선 총 7곳 중 자유한국당 후보 3명, 국민의당 2명, 민주당 1명, 무소속 1명이 당선됐다. 기초의원은 총 19곳 중 자유한국당 후보 7명, 민주당 5명, 국민의당 2명, 바른정당 2명, 무소속 3명이 당선됐다.

이날 4.12 재보궐선거는 국회의원 선거구 1곳(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과 기초단체장 3곳(경기 하남, 포천, 충북 괴산), 광역의원 7곳, 기초의원 19곳 등 총 30개 선거구에서 실시됐다. 선관위에 따르면 이번 선거는 최종 투표율 28.6%로 잠정 집계됐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