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성경기장에 애국가 울려퍼지자 北관중 반응이…

평양 공동취재단 / 입력 : 2017.04.06 05:55 / 조회 : 146089
image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한국-인도전 모습. /사진=평양 사진공동취재단(뉴스1)



남북한은 같은 한반도에 있지만 시차가 난다. 북한이 30분 느리다. 평양 현지시간으로 2017년 4월5일 오후 5시53분. 김일성경기장의 장내 아나운서가 차분한 목소리로 이렇게 말했다.

"관람자 여러분, 인디아 팀과 대한민국 팀 선수들이 입장하겠습니다." 태극기가 인도 국기, 아시아축구연맹(AFC)기와 나란히 트랙을 빠져나가 그라운드에 세워졌다. "대한민국 국가를 연주하겠습니다." 북한 축구의 성지로 불리는 김일성경기장에 처음으로 애국가가 울려 퍼지는 순간이었다.

이날 평양엔 아침부터 줄기차게 비가 내렸다. 그럼에도 앞서 열린 북한-홍콩 맞대결(북한 5-0 승) 때 1만3500여명이 김일성경기장을 찾았고 홈팀 경기가 끝난 뒤에도 비를 맞지 않는 관중석 상단에 5000여명이 남아 남측 축구팀이 사상 처음으로 평양에서 벌어지는 AFC 주관대회에서 경기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인도의 국가가 울릴 때 기립한 사람들은 애국가가 연주될 때도 기립한 채 별다른 동요를 보이지 않았다. 지난 달 한중전 때 터져 나온 야유 같은 것도 없었다. 조용히 그라운드를 지켜보며 예의를 다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여자대표팀이 고대하던 평양에서의 첫 경기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여자대표팀은 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2018년 요르단 여자아시안컵 예선 B조 1차전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6위 인도를 맞아 10-0 대승을 거뒀다.

강유미가 전반 11분 인도의 밀집수비를 뚫고 첫 골을 터트리며 분위기를 끌어올린 한국은 이민아의 추가골과 이금민의 연속골 등을 합쳐 전반에만 5-0으로 훌쩍 앞서나갔다. 이틀 전 북한이 인도를 8-0으로 이겼기 때문에 '윤덕여호'도 남.북전에서 무승부를 이룰 경우, 돌출될 수 있는 다득점 경쟁에서 이기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득점 뒤 한국 선수들이 볼을 갖고 하프라인으로 뛰어가 실점한 인도의 빠른 킥오프를 유도했다. 후반에도 한국은 5골을 넣으며 첫 테이프를 잘 끊었다. 이금민의 해트트릭을 비롯해 이민아 유영아 지소연 이은미 등이 골고루 득점했다.

image
한국의 10-0 완승으로 경기가 끝났다. /사진=평양 사진공동취재단(뉴스1)


킥오프 뒤 고요함 속에 경기를 관전하던 북측 관중은 숨겨놨던 '본심'을 서서히 공개했다.

남한 축구 대표팀이 평양에서 경기하는 게 생소하기도 했고, 또 남북이 한 장 뿐인 여자아시안컵 본선 티켓을 놓고 경쟁한다는 점도 염두에 두고 있는 듯 했다. 아무래도 약팀 인도를 응원했다.

뒤로 물러서서 수비만 하던 인도 선수들이 하프라인을 넘어 치고 나갈 때면 경기장이 서서히 시끄러워졌다. "(패스를)반대로", "(앞으로)나가라", "(상대 선수를)붙으라" 등의 외침이 터져 나왔다.

하지만 실력에서 너무 크게 뒤지다보니 인도 선수들은 곧 볼을 빼앗겼고, 그 때마다 '너무 못한다는 듯' 해학이 담긴 큰 웃음을 지어보였다. 남한 여자선수들이 상대 골망을 흔들 때마다 "아…"하는 탄식이 관중석에서 흘러나왔지만 야유나 비난의 목소리는 없었다. 전반전이 끝나며 승부가 사실상 결정된 뒤 많은 인파가 빠져나갔다.

그래도 2500명 가량이 끝까지 '남한'에서 온 축구팀 경기를 지켜봤다. 후반 초반 인도 골키퍼가 같은 팀 선수의 백패스를 잡아 페널티지역 내 간접프리킥을 내줄 땐 "문지기가 멍청하구먼"이라고 말하며 축구 지식을 펼치는 이도 있었다. 장내 아나운서는 "대한민국의 7번 리민아 선수가 득점했습니다"과 같은 방식으로 두음법칙을 적용하지 않았다. 경기장 내에선 금연이 철저하게 지켜졌다.

남북은 오는 7일 오후 3시30분 내년 여자아시안컵 본선은 물론, 2019년 프랑스 여자월드컵 본선 티켓까지 사실상 걸린 일전을 김일성경기장에서 벌인다.

평양=공동취재단

image
한국여자축구 대표 윤덕여 감독과 선수들이 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AFC 여자축구 아시안컵 예선 인도와의 경기에서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사진=평양 사진공동취재단(뉴스1)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