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할 수도 있지만.." 김기수, SNS 의미심장 심경글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7.04.02 15:24 / 조회 : 24782
image
방송인 김기수 / 사진=김기수 인스타그램


개그맨 김기수가 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올리며 눈길을 끌었다.

김기수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동안의 오해로 인해 실시간 스트리밍을 켰고 그 여파로 모든 걸 알아버린 지금. 사랑, 자존감 , 믿음, 자신감, 모든 것이 무너졌다"라고 썼다.

김기수는 "용서는 하나 잊지는 못할 것 같다. 가끔 울 것만 같아. 더 바빠져서 보란듯이 대성공을 이루리라. 나를 가지고 논 것, 나를 기만 한 것, 비웃은 것. 내 손에 데이터가 너무 많아서 이 모든 걸 다 밝히고 싶지만 사랑이란 이름으로 덮어두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알려고 하지도 말고 궁금해하지도 마세요. 난 아무렇지도 않아요. 내가 오해한 건 당신들이 날 진심으로 아끼고 사랑했다라는 거예요"라며 "너희들끼리 떠들고 한말 너희들끼리 거두고 하세요. 진심 빡치니까. 이 자료들 다 남기면 싹다 고소할수도 있지만 , 그동안의 고마움의 마음으로 참습니다.. 나를 머리속에 지우고 나도 당신들을 머리 속에서 지우고 살렵니다"라고 말했다.

김기수가 과연 어떤 일 때문에 이 같은 감정 섞인 글을 남긴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김기수는 현재 뷰티 크리에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