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끝내 참았던 불만 폭발 "중국보다 어떻게…"

이슈팀 / 입력 : 2017.03.31 18:37 / 조회 : 429466
image
기성용.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대표팀의 주장' 기성용(28,스완지시티)이 시리아와 졸전을 펼친 뒤 서울월드컵경기장의 잔디 상태에 대해 일갈했다.

기성용은 28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시리아 대표팀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 A조 7차전에 주장으로 선발 출전, 풀타임 활약하며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하지만 경기 후 기성용은 불만으로 가득 차 있었다. 바로 서울월드컵경기장의 잔디 상태 때문이다.

경기 후 기성용은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승점 3점을 땄기 때문에 원하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생각한다. 그렇지만 홈에서 원하는 경기를 하지 못했다고 생각한다"고 입을 열었다.

기성용은 또 자신과 대표팀 동료들에 대해서도 "앞으로 3경기가 남아 있다. 앞으로는 선수들이 대표팀에 들어왔을 때 좀 더 자기 자신이 좋은 경기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개인적으로 노력해야 한다"면서 분발을 촉구했다.

기성용은 "기본적으로 전술 같은 것들을 떠나 볼 터치 등이 상당히 불안정했다. 공이 우리에게 넘어왔을 때 소유권을 너무 빨리 잃어버렸다. 그러면서 상대한테 기회를 줬다. 이런 건 전술이나 감독님의 지시와는 상관없는 것이다. 선수들이 기본적으로 경기장 내에서 보여줘야 할 부분이 있다. 그런 게 좀 부족했던 것 같다"고 반성했다.

이어 기성용은 서울월드컵경기장의 잔디 상태에 대해 작심한 듯 발언을 이어갔다. 기성용은 "올 때마다 잔디에 관해 늘 이야기를 하는데, 대표팀 경기장으로서 전혀 경기를 할 수 없는 경기장이다. 이런 곳에서 경기를 한다는 게 참…. 당연히 제가 매일같이 이야기를 하지만 뭐, 전혀 나아지는 부분이 없기 때문에 이거에 대해 제가 이제 더 이야기를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아예 체념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기성용은 "이게 우리 한국 축구의 현실이라고 생각한다. 심지어 이젠 중국보다도 모든 인프라나 이런 부분들이 못하기 때문에…"라면서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더 이상 이야기를 하고 싶지가 않다"고 고개를 저었다.

끝으로 기성용은 "이제 선수들 스스로가 더 잘 알 것이다. 선수들이 잘해서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 이제는 매 경기가 결승전과 같다. 내용보다는 결과를 얻는 게 중요하다. 카타르전이 승부처가 될 수 있다. 결과를 얻는 경기력을 보여주는 게 중요할 것 같다"면서 남은 3경기에 대한 필승 각오를 밝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