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선미, '돌아온 복단지'로 1년만에 브라운관 복귀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7.03.28 08:50 / 조회 : 1116
image
송선미 / 사진=제이알이엔티

배우 송선미가 MBC 새 일일드라마 '돌아온 복단지'로 1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한다.

송선미 소속사 제이알이엔티는 28일 "다수의 작품에서 섬세한 열연을 펼쳐온 매력적인 배우 송선미가 MBC 새 일일 드라마 '돌아온 복단지'에서 능력과 재력, 진심으로 베풀 줄 아는 따뜻함까지 갖춘 여주인공 '박서진' 역으로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돌아온 복단지'는 가족의 사랑과 타인에 대한 연민이 절실한 혼돈의 시대에 서민여성이 백마에서 떨어진 왕자를 만나 진정한 사랑과 가족의 의미를 발견하게 되는 정통 홈 멜로.

송선미가 맡은 박서진은 극 중 주신그룹의 장녀이자 JS 푸드의 대표이사로 진심으로 베풀줄 알기에 더 빛나는 여성이다. 재력과 능력을 함께 갖춘 실력 있는 여성기업인으로 남 몰래 행한 선행들이 알려져 젊은 여성의 워너비가 된 매력적인 캐릭터이기도 하다.

tvN '기억'에 이어 1년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하는 송선미 측은 "송선미가 맡은 박서진은 배경이 아닌 실력으로 성공한 여성이자 진심으로 베풀줄 아는 따뜻함까지 지닌 멋진 여성이다. 젊은 여성들의 워너비이자 따뜻하고 세련된 커리어우먼 박서진의 모습을 섬세하게 표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단지 널 사랑해'라는 제목으로 알려졌던 '돌아온 복단지'는 '나만의 당신' '돌아온 황금복' 등의 작품을 집필한 마주희 작가의 작품으로 '행복을 주는 사람' 후속으로 오는 5월 방송될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