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하균-김고은, 2월 결별 "바쁜 스케줄로 멀어져"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7.03.22 09:51 / 조회 : 40795
image
배우 신하균과 김고은 /사진=스타뉴스


배우 신하균(43)과 김고은(26)이 결별했다.

두 사람 소속사 호두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두 사람이 지난 2월 말 헤어졌다"며 "바쁜 스케줄로 인해서 멀어졌다. 선후배 사이로 남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6월부터 열애를 시작한 신하균과 김고은은 함께 여행하고 스킨스쿠버 등의 취미 생활을 즐기며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밝혔다. 1974년생 신하균과 1991년생 김고은 커플은 17살 차의 나이를 극복해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신하균은 1998년 영화 '기막힌 사내들'로 데뷔한 배우다. 이후 신하균은 영화 '복수는 나의 것' '고지전' ''박수칠 때 떠나라'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해 얼굴을 알리며 연기력을 입증했다. 신하균은 현재 영화 '7호실'과 '악녀'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고은은 지난 2012년 영화 '은교'로 데뷔했다. 이후 영화 '몬스터', '차이나타운', '협녀, 칼의 기억', '성난 변호사' 등을 통해 연기 경력을 쌓았다. 김고은은 케이블채널 tvN 월화드라마 '치즈인더트랩'으로 TV 데뷔한 뒤 지난 1월 종영한 tvN 금토드라마 '도깨비'를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부 부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