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사죄 표명하지 않은 박 전 대통령, 유감스럽다"

심혜진 기자 / 입력 : 2017.03.21 10:28 / 조회 : 219
image
박근혜 전 대통령./사진=뉴스1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한 가운데 바른정당이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은 21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헌정 사상 4번째 전직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소환에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다. 헌정사상 최초로 탄핵받은 전직 대통령으로서 국민들에게 보다 진정성 있는 메시지를 원했지만 끝끝내 형식적인 메시지만 밝힌 채 검찰청사로 사라졌다"며 "작금의 국정농단 사태의 당사자로서 국민들에게 진정성 있는 사죄의 마음을 표명하지 않은데 대해서는 참으로 유감스럽다"고 전했다.

오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은 지난번 검찰 수사 및 특별검사 소환을 받았지만 이에 응하지 않았고 헌재에도 출석할 기회가 있었지만 출석하지 않음으로써 국민들에게 말할 수 없는 큰 실망을 주었다는 점에서 만시지탄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은 이제 전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객관적 진실을 밝히기 위해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길 바란다"며 "이번 검찰조사는 박 전 대통령이 진실을 밝힐 마지막 기회"라고 지적했다.

오 대변인은 "그것이 국정농단 사태를 초래한 전직 대통령으로서 할 수 있는 최소한의 도리이자 국민에 대한 예의일 것"이라며 "검찰 역시 여론과 정치권의 동향에 좌고우면하지 말고 오직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하고 죄가 명백하다면 공소장을 통해 말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검찰조사를 계기로 국론분열과 국가적 혼란이 마무리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