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101' 측 "출연진 차별? 101명 수용 위한 방안"(공식)

한아름 기자 / 입력 : 2017.03.21 10:30 / 조회 : 248
image
/사진제공=엠넷 '프로듀사101' 시즌2


'프로듀스 101' 측이 출연진 차별 논란에 대해 어쩔 수 없는 제도적 방안이라고 해명했다.

엠넷 '프로듀스 101' 측은 21일 스타뉴스에 "출연 인원이 많아 주로 그룹별로 이동하고 있다"라며 "연습생끼리 서로 배려해가며 건강한 경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시청자들이 우려할만한 부분 없이 순조롭게 촬영이 이뤄지고 있다"며 단체생활을 위해 어쩔 수 없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프로듀스 101'는 출연진들이 순위별로 정해진 그룹에 따라 화장실을 가고 식사를 한다는 사실이 밝혀져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한편 '프로듀스 101'은 국내 기획사에서 모인 101명의 남자 연습생들이 참가하는 국가 대표 아이돌 육성 프로그램으로 오는 4월 7일 첫 방송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한아름|hans9@mtstarnews.com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한아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