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관' 이성민 "서민형 히어로에 끌렸다"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7.03.21 08:27 / 조회 : 206
image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성민이 영화 '보안관'(감독 김형주)을 통해 서민형 히어로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21일 오전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영화 '보안관'(감독 김형주)에서 대호 역을 맡은 이성민의 캐릭터 스틸과 함께 그가 영화에 출연하는 소감을 공개했다.

'보안관'은 부산 기장을 무대로, 동네 보안관을 자처하는 오지랖 넓은 전직 형사가 서울에서 내려온 성공한 사업가를 홀로 마약사범으로 의심하며 벌어지는 로컬수사극이다.

이번 공개된 스틸은 대호 역을 맡은 이성민이 멋스러운 보잉 선글라스를 끼고 한 입 깨문 사과를 든 채 영화 속 한 장면처럼 온 동네를 누비는 모습부터 쫙 붙은 쫄티를 입고 외제차 위에 올라타 한껏 포즈를 취하며 셀카를 찍는 모습이 담겼다. 폼과 허세의 경계를 넘나드는 모습을 통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내며, 지금껏 보여준 적 없는 색다른 변신을 예고했다.

극중 대호는 생업인 고깃집은 늘 뒷전. 자율방범대 컨테이너를 아지트로 삼으며 동네 반백수 남자들을 거느리고, 대소사를 관장하며 기장의 평화를 수호하는 자칭 보안관이다. 평화롭던 동네에 비치타운 건설을 위해 성공한 사업가 종진(조진웅 분)이 서울에서 내려온 이후, 인근 지역에서 마약이 돌기 시작하자 대호는 그를 의심하기 시작한다. 돈 많고 세련되고 자신을 공격하는 대호를 은인으로 모시는 겸손함까지 갖춘 종진은 마을 사람들의 환심을 산다. 대호는 점점 낙동강 오리알 신세가 된다. 그러나 '한 번 보안관은 영원한 보안관'이라는 굳은 의지로 처남 덕만(김성균 분)을 조수로 처절한 나홀로 수사에 나선다.

이성민은 이번 작품을 통해 그간 '미생', '기억'을 통해 이 시대를 살고 있는 직장인과 아버지로서 현실감 있는 캐릭터를 떨쳐내고 새로운 캐릭터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성민은 "도전을 해볼 수 있는 캐릭터였고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서민형 히어로라는 점이 굉장히 끌렸다"며 새롭게 도전한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대호 역에는 이성민을 제일 먼저 떠올렸다는 김형주 감독은 "기존에 해왔던 배역들과는 대호가 분명히 더 라이브하고 캐릭터의 진폭도 크기 때문에,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캐스팅하게 된 과정을 전했다.

그는 "정말 열정적이시고, 일방적인 소통이 아니라 서로 만들어가는 부분들이 있어서 굉장히 좋았다. 액션신을 위해서 온 몸을 불사르셨던 것 등의 열정들이 굉장히 고마웠고 감사했다"며 이성민과의 협업에 대한 높은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편 '보안관'은 오는 5월 초 개봉할 예정이다. 이성민, 조진웅, 김성균 등이 출연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에서 영화를 담당하고 있는 이경호입니다. 영화에 대한 좋은 정보를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