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미경, 혐의 일체 부인..신격호 회장에게 떠넘기기?

한동훈 기자 / 입력 : 2017.03.20 19:47 / 조회 : 5194
image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의 셋째부인 서미경씨. /사진=뉴스1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의 셋째부인인 서미경 씨가 배임 관련 혐의를 일체 부인했다.

서미경 씨는 20일 롯데그룹 경영 비리와 관련한 재판에 피고인 신분으로 참석했다.

뉴스1에 따르면 서미경 씨는 신격호 총괄회장으로부터 자신의 딸이 운영하는 회사에 일감을 몰아 롯데 그룹에 손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하지만 법정에서 서미경 씨의 변호인은 이를 전혀 인정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서미경 씨의 변호인은 "서씨에게 배임의 의도가 있거나 그런 행위에 적극적으로 관여해야 배임 혐의가 있다고 볼 수 있지만, 그런 증거는 어디에도 없다"고 했다.

이어 "서씨는 '수익성 있는 새로운 사업을 해보고 싶었다'고 (신 총괄회장에게) 말했을 뿐이며 (사업권을 받는 과정에서) 관여한 사실이 일체 없다"고 주장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