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라이트]

관련기사 9

양요섭 "비스트,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겨놓고 싶다"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7.03.20 17:53 / 조회 : 751
image
양요섭 /사진=홍봉진 기자


하이라이트 멤버 양요섭이 자신의 전 소속팀 비스트라는 이름에 대해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기고 싶다"고 말했다.

양요섭은 20일 오후 5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하이라이트 첫 쇼케이스를 열고 다시 비스트라는 이름을 쓸 수 있는 기회가 된다면 어떨 것 같은지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하며 "앞으로 우리는 하이라이트라는 이름으로만 활동할 것"이라고 답했다.

양요섭은 "우리 모두 비스트라는 이름으로 많이 알려졌지만 우리 모두 '비스트가 하이라이트로 바뀌었다'고 알리기 위해 여러 방법을 동원해 광고를 하고 있고 이에 많은 돈을 쓰고 있다"고 답했다.

하이라이트는 20일 낮 12시 주요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새 앨범 '캔 유 필 잇'을 처음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타이틀 곡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는 얼터너티브 록 기반에 강렬한 EDM 사운드가 더해진 팝 댄스곡. 앞서 비스트로 활동했던 이들 5명의 매력이 하이라이트라는 새로운 팀으로 편성돼 비스트 때와는 다른 매력을 선사하고 있다. 중독성 있는 멜로디와 제목 그대로 재치 있는 가사가 인상적이다.

하이라이트는 이번 앨범 공개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음악 방송 및 예능 프로그램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