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두준 "비스트 이름 못 지킨 이유? 큐브와 협상 결렬 때문"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7.03.20 17:43 / 조회 : 577
image
용준형 /사진=홍봉진 기자


하이라이트 멤버 윤두준이 이전 팀명인 비스트를 지키지 못한 이유에 대해 "전 소속사인 큐브와의 협상이 결렬됐기 때문"이라고 직접 밝혔다.

윤두준은 20일 오후 5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하이라이트 첫 쇼케이스를 열고 "비스트라는 이름을 지키고 싶었지만 그럴 수 없었던 건 결국 전 회사인 큐브엔터테인먼트와의 협상이 잘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윤두준은 "비스트라는 이름과 관련해 (협상에 있어서) 좀 아쉬웠던 것은 우리와 의도하지 않았던 흐름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두준은 "우리는 진짜 할 수 있는 만큼 다 했다고 생각한다"며 "이 부분에 대해 계속 질질 끌면 점점 팬들을 못 만날 것 같아서 마음 굳게 먹고 큰 결심 새롭게 나왔다"고 말했다.

하이라이트는 20일 낮 12시 주요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새 앨범 '캔 유 필 잇'을 처음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타이틀 곡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는 얼터너티브 록 기반에 강렬한 EDM 사운드가 더해진 팝 댄스곡. 앞서 비스트로 활동했던 이들 5명의 매력이 하이라이트라는 새로운 팀으로 편성돼 비스트 때와는 다른 매력을 선사하고 있다. 중독성 있는 멜로디와 제목 그대로 재치 있는 가사가 인상적이다.

하이라이트는 이번 앨범 공개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음악 방송 및 예능 프로그램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