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아 '달빛낙원' DJ 하차 "그리울 것..잊지 않겠다"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7.03.20 10:49 / 조회 : 363
image
박정아 / 사진=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박정아가 MBC 라디오 '박정아의 달빛낙원'을 떠나며 아쉬운 하차 소감을 전했다.

박정아는 오는 26일을 끝으로 MBC 표준 FM '박정아의 달빛낙원'을 떠난다. 박정아는 1년 4개월 만에 DJ를 내려놓게 됐다.

박정아는 "달빛낙원을 통해 많은 분들과 소통하고 함께 공감하던 시간이 많이 그리울 것 같다. 분명 12시 5분이 되면 뭔가 채워지지 않은 듯한 헛헛함이 있을 것 같다. 시간이 지나도 청취자 분들과 함께한 시간들만큼은 잊지 않겠다. 라디오를 하면서 많이 배울 수 있었다. 진심으로 감사하고 사랑한다"라고 오랜 시간 함께한 청취자 분들과의 이별에 대한 아쉬움과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지난 2015년 11월 문을 연 ‘박정아의 달빛낙원’은 '누구나 쉬어갈 수 있는 낙원'이라는 뜻으로 박정아가 직접 타이틀을 지으며 남다른 애착을 보였다. 박정아는 특유의 유쾌하고 밝은 에너지와 마음을 어루만지는 따뜻한 진행으로 청취자들의 공감대를 형성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배우로 꾸준한 작품 활동을 펼쳐온 박정아는 지난해 뮤지컬 '올슉업'의 주인공 나탈리역을 맡아 뮤지컬 배우로서도 성공적인 데뷔를 알린 바 있다. 최근에는 뮤지컬 '영웅'에서 명성황후의 마지막 궁녀이자 비극적인 운명의 조선 여인 설희역으로 출연해 관객과 평단의 호평 속에 서울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