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YG엔터 2대 주주 됐다..1000억원 투자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7.03.17 15:49 / 조회 : 5265
image


네이버㈜(대표이사 한성숙)가 YG엔터테인먼트(대표이사 양민석)의 2대 주주가 됐다.

YG엔터테인먼트는 "네이버로부터 1000억원의 투자를 유치한다"고 17일 밝혔다.

한류 콘텐츠의 리더인 YG와 글로벌 메신저 라인을 보유한 국내 최대 인터넷 기업인 네이버는 전략적 협력 관계를 통해, 글로벌 마켓에서의 성장과 지배력을 강화시키는 동시에, 새로운 잠재적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YG는 네이버를 대상으로 제3자 배정 보통주 유상증자로 50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를 했다. 네이버는 이번 투자를 통해 지분율 9.14%로 2대 주주가 된다.

또 네이버는 YG Plus의 자회사인 YG인베스트먼트 펀드에 500억원을 출자해, 미디어 콘텐츠 등 모바일 생태계 영역에 투자하기로 펀드 조성의 취지를 뒀다.

양민석 YG 대표이사는 "YG는 음악 콘텐츠 사업을 근간으로 지난 10년간 매년 30% 이상의 매출 성장을 기록해왔고, 이러한 성장을 유지하기 위해 지속적인 콘텐츠 분야 확장에 힘써왔다"고 밝혔다.

이어 "가수 매니지먼트에서 연기자, 예능인, 아나운서까지 스타 마케팅 분야를 확장하는 동시에, 다수의 방송 프로듀서를 영입해 콘텐츠 기획부터 아티스트 섭외, 투자 및 제작 능력을 내재화하는데 주력하면서, 플랫폼 강자인 네이버와 파트너십을 통해 콘텐츠 리더로 성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YG는 지난해 5월 중국 시장 확장을 위해 중국 대표 인터넷 기업인 텐센트와 모바일 티켓팅 전문기업 웨잉으로부터 투자를 받은 바 있다.

YG는 "네이버와의 이번 전략적 협업 관계를 통해 네이버, 브이라이브, 라인, 스노우 등 국내는 물론이고, 글로벌 사용자 베이스가 매우 큰 네이버 플랫폼을 통한 콘텐츠 접근성을 높일 수 있게 됨에 따라, 급변하는 글로벌 경영 환경에서 안정적 성장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며 이번 투자의 취지와 의의를 강조했다.

네이버는 "한류 콘텐츠 선두주자인 YG와의 이번 전략적 투자를 통해 다양한 문화 콘텐츠의 확보로 글로벌 시장에서의 확대를 꾀하고자 한다"면서 "음악뿐 아니라 라이브 방송, 웹콘텐츠, 쇼핑에 이르기까지 협업 가능한 분야가 다양하다"고 밝혔다.

YG는 이번 투자 유치로 세계 1위의 럭셔리 브랜드 그룹 LVMH, 중국 1위 인터넷 서비스 업체 텐센트, 중국 1위 티켓팅 전문기업 웨잉에 이어, 국내 1위 인터넷 기업인 네이버와 손잡고 글로벌 마켓에서 한층 도약할 수 있게 됐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연예부 방송/가요, 패션/라이프 담당 문완식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