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마 축제가 2018년 국내에서 열린다

채준 기자 / 입력 : 2017.03.16 15:28 / 조회 : 474
image


경마축제가 국내에서도 열린다.

한국마사회가 주최하고 아시아경마연맹(ARF, Asian Racing Federation)이 주관하는 제37회 아시아경마회의가 2018년 5월 13일부터 18일까지 서울과 과천 일대에서 열리게 된다.

세계적으로 25개의 경마시행국가 관계자 1,000여 명이 참가할 것으로 보인다. 6일에 걸쳐 총회, 집행위원회의, 분야․이슈별 분과회의, 전문분과회의 등이 개최되며 회의주제는 아시아경마연맹과의 협의를 통해 결정된다.

회의 외에 다양한 부대행사들도 함께한다. 5월 13일(일)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개최되는 코리안더비와 ARC기념경주는 물론, 한국의 문화를 알릴 수 있는 특별한 체험행사도 준비 중이다. 관계자는 “한국만의 특별한 매력을 느낄 수 있게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 중이다”면서, “이를 통해 방문객들의 만족감을 크게 높일 것”이라고 했다.

마사회는 이번 아시아경마회의를 발판으로 삼아 2022년 PARTⅠ 승격을 노리고 있다. 지난해 한국은 경마시행 94년 만에 PARTⅡ에 올랐다. 마사회는 이를 위해 올해 1월 기본방침을 수립했으며, 현재는 실무 작업에 착수 중이다.

박양태 경마본부장은 “아시아와 세계 경마발전에 기여하고 한국경마의 위상을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게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과거처럼 참가국들이 만족할 수 있는 성공적인 국제회의를 개최해내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