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전현무·노홍철, 첫방 '잡스' 관전포인트 공개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7.03.02 15:10 / 조회 : 529
image
/사진제공=JTBC


박명수, 전현무, 노홍철이 첫 방송을 앞둔 JTBC 직업토크쇼 '잡스'의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2일 오후 첫 방송될 '잡스'는 다양한 직업인을 스튜디오로 초대해 직업에 대해 솔직하게 이야기를 나누는 직업 토크쇼다. 박명수, 전현무, 노홍철이 MC를 맡아 프로그램을 이끌어 간다.

방송에 앞서 세 MC들이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먼저 전현무는 새로움을 관전 포인트로 꼽으며 "다른 방송사에서 찾아볼 수 없는 유일무이한 콘셉트의 프로그램"이라며 "다양한 직업인들을 만나 보게 될 것 같아 기대가 된다"고 밝혔다. 실제로 '잡스'에는 한국에만 15,000개, 전 세계적으로는 수 십 만개의 일자리가 있는 만큼 다양한 직업인이 출연할 예정이다. 1회에는 박찬호, 송재우가 출연해 야구 해설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어보고, 2회에는 국회의원에 대한 궁금증을 파헤칠 예정이다.

박명수는 유익함을 관전 포인트라고 밝혔다. 그는 "'잡스'가 소개하는 다양한 직업을 통해 세상의 트렌드를 읽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재미와 정보, 두 마리의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이라고 전했다.

노홍철은 "박명수, 전현무 씨와 프로그램을 함께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직업에 대한 환상 아닌 실상을 파헤칠 것"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한편 '잡스'는 2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image
/사진제공=JTBC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