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면 '사임당' 첫 등장부터 큰 웃음..'먹방' 매력까지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7.02.17 11:02 / 조회 : 1172
image
/사진제공=이음컨텐츠


배우 박준면이 SBS 수목 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에서 첫 등장해 웃음을 안겼다.

17일 소속사 이음컨텐츠에 따르면 박준면은 지난 16일 방송된 '사임당 빛의 일기'에서 조선 시대 '공씨 부인'으로 첫 등장했다.

극 중 공씨 부인은 전라도에서 손꼽힐 정도로 부유한 장씨 집안의 맏며느리로, 집안의 뜻을 따라 아들을 중부학당에 입학시키기 위해 한양으로 올라온 인물이다.

이날 방송에서 붕어빵 같은 공씨 부인과 아들 태룡의 모습이 공개돼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선하고 복스러운 인상이 똑 닮은 두 사람은 음식 이야기를 하며 찰떡 호흡을 자랑했고, 군침 도는 '먹방'으로 매력을 발산했다. 소속사 측은 "섬세한 미각과 음식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뽐내는 공씨 부인과 이를 초롱초롱한 눈빛으로 바라보는 태룡의 모습은 더욱 웃음을 자아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휘음당(오윤아 분)의 남편 민치형(최철호 분)이 공씨 집안을 자금줄로 눈 여겨보고 있어 휘음당에게 특별 관리를 당부해 놓은 가운데, 태룡이 현룡과 함께 중부학당에 입학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으로 공씨 부인과 사임당(이영애 분), 휘음당의 삼각 모자 관계가 어떻게 전개될 지 주목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부 윤성열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