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 해변' 베를린 첫선..김민희X송선미 키스신 화제

전형화 기자 / 입력 : 2017.02.17 08:55 / 조회 : 12386
image
김민희/AFPBBNews=뉴스1

홍상수 감독의 신작 '밤의 해변에서 혼자'가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첫 선을 보였다.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밤의 해변에서 혼자'가 16일(현지시간) 베를린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관객에 선을 보였다. 이날 오전 홍상수 감독과 주연배우 김민희는 기자회견에 참석, 국내외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후 레드카펫에 올라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 대한 현지 관심은 상당히 뜨거웠다는 후문. 현지 취재진과 영화 관계자, 베를린 거주 교포들까지 대거 참석해 극장을 가득 메운 것으로 알려졌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유부남인 영화감독과 관계 때문에 모든 것을 잃은 한 여배우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현지에서 공개된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독일 함부르크를 배경으로 한 1부와 강릉을 배경으로 한 2부로 나뉜다. 1부에서는 유부남과의 관계로 힘들어하면서도 그를 기다리는 여배우의 이야기로, 2부에서는 그녀가 한국 강릉으로 돌아와 영화 동료들과 만나 여러 이야기를 나누다가 꿈인지 사실인지 모를 장면으로 사랑의 본질을 이야기하는 것으로 구성됐다. 관조적인 1부와 달리 2부에서는 실제 홍상수-김민희 불륜설을 연상시키는 여러 말들이 쏟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김민희와 송선미가 술자리에서 짙은 키스신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는 후문.

홍상수 감독은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서 그와 김민희를 둘러싼 숱한 말들에 작심한 듯 여러 대사로 사랑의 본질에 대해 토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홍상수 감독은 현지 기자회견에서 "내가 쓴 작품이기 때문에 내 안에 있는 것이 나오는 것이 맞다. 김민희의 대사와 홍상수의 대사가 같이 나온 것이다"라면서도 "자전적인 이야기는 아니다"고 해명했다.

영화가 공개된 뒤 현지 반응은 뜨겁다. 홍상수 감독 최고작이라는 평도 나오고 있다. 김민희 연기에 대한 극찬도 이어지고 있다. 현지 반응이 고조되면서 홍상수 감독의 수상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베를린 경쟁 부문에 세 차례 초청된 홍상수 감독이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첫 수상을 하게 될지 아니면 주연배우 김민희가 트로피를 받을 가능성도 있는지 주목되는 것. 김민희가 여우주연상을 받게 된다면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첫 한국배우 수상이다.

과연 '밤의 해변에서 혼자'가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에게 트로피를 안기게 될지, 폐막식은 19일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