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든 "비투비는 완벽주의자, 여자친구는 어려워"(인터뷰③)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7.02.17 07:30 / 조회 : 1776
image
이든 /사진=KQ Produce


(인터뷰②)에서 계속

-음악에 있어 고집스럽게 이건 꼭 해야겠다는 게 있다면.

▶고품스러움과 절제에요. 일단 고품스럽다는 건 절제가 있어야 된다고 봐요. 정확히 저의 음악은 저를 투영하는 거거든요. 제 음악을 들으면 저를 이해하고, 저를 이해하면 제 음악을 아시는 거죠. 기품이라는 게 상류층의 그런 게 아니라 똑 같은 얘기라고 우아하게, 똑같은 섹시함이라도 우아하고, 모던하게, 기품있게 표현하는 거죠. 그래서 클래식의 무드가 전 좋아요. 제 행동이나 단어 선택에 있어서도 많은 영향을 끼쳤죠.

-프로듀서로서 아이돌과 작업도 많이 했는데.

▶비투비 친구들을 좋아해요. 비투비는 완벽주의자들이에요. 보통 녹음을 하면 한 곡을 멤버 전원이 녹음하는데, 비투비는 연속으로 16시간 걸려서 녹음 한 적도 있어요. 멤버 중에는 현식이라는 친구를 아주 좋아해죠(웃음). 가고자 하는 방향이 확실해요. 현식이와는 언제나 만족할 만한 작업을 했어요. 여자친구와도 작업을 했는데 걸그룹은, 좀 어려운 것 같아요. 대하는 게 어렵다고 할까요(웃음). 여자친구는 저와 나이 차이가 많아서 힘든 부분도 있었어요. 디렉션을 할 때도 내 말에 상처받으면 어떡하지 하고 고민도 많이 했어요. 제가 여동생이 있어서 더 그런 것 같아요. 그냥 그래 잘했어, 이러죠.

image
보이그룹 비투비(위)와 걸그룹 여자친구 /사진=스타뉴스


-그 아이돌들과 이제 음원시장에서 경쟁해야 하는데.

▶글쎄요. 제 생각에는 사실 전 세대를 아우르는 곡을 만든다는 건 위험한 발상인 것 같아요. 제가 느끼는 것과 같이 느끼는 세대가 있을 거예요. 아무래도 제 노래를 듣는 타깃층과 아이돌의 타깃층은 다르겠죠. 경쟁이라기보다는 그 친구들의 팬들이 그 곡을 이 사람이 썼대. 정도로 하고 들어준다면 좋은 일일 것 같아요.

-이든이 그리는 다음 그림은.

▶이 두 곡 말고 더 많은 곡이 준비돼 있어요. 다음 곡은 제가 생각하는 섹슈얼리티에 대해 풀어낼 예정이에요. 제 인생, 제 사랑, 제가 갖고 있는 알싸한 느낌을 풀어낼 거예요. 올해가 가기 전에는 미니 앨범을 내는 게 목표에요. 8곡 정도, 꽉 채운 걸로요. 저는 가을, 겨울에 센 아티스트라 생각해요. 가을쯤에 좋은 앨범으로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이든을 마디로 정의해달라고 하자 "장르적으로 어반뮤직을 하는 아티스트"라고 답했다.

"그런데 장르는 포장지일 뿐이에요. 저 포장 잘해요(웃음). 갖고 있는 포장지 색깔도 많죠. 하나씩 툭툭 꺼내다 보면 언젠가는 아 이든이 이래서 이랬구나 하실 거예요."

이든은 그러면서 돼지불백 얘기를 꺼냈다.

"전 난해한 건 안해요. 자기 만족을 위한 음악보다는 대중을 위한 음악을 하고 싶어요. 쉽게요. 돼지불백 다 드셔 보셨죠? 흔하다면 흔한 음식인데 그중에서도 맛집이 있잖아요. 전 다 아는 그런 맛 중에 제일 맛있는 맛을 뽑아내는 게 목표에요. 그걸 위해서 밤낮을 고민 중이요. 그걸 찾을 거고, 꼭 이든의 음악으로 보여드릴 거예요."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연예부 방송/가요, 패션/라이프 담당 문완식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