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FA 조영훈, 2년 4억5천에 NC 잔류.. 'NC, 연봉 계약 완료'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7.01.12 16:11 / 조회 : 1380
image
조영훈.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FA를 신청했던 조영훈(35)이 NC 다이노스와 내년에도, 후년에도 계속 함께한다.

NC는 12일 "FA 조영훈과 2년 총 4억 5천만원(계약금 1억, 연봉 총액 최대 3억 5천만원)의 조건에 합의하며 2017 시즌 도전을 함께하게 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2012 시즌이 끝난 뒤 특별 지명을 통해 NC 유니폼을 입은 조영훈은 2013년 팀의 정규시즌 첫 해부터 1루수로 활약했다. 당시 신생 팀에서 베테랑 역할을 자처하며 후배들을 다독였다.

NC는 "조영훈이 선수로서 보여줄 수 있는 기량이 충분하고, 솔선수범하며 묵묵히 자기역할을 다하는 성실한 모습을 갖춘 점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FA 계약을 합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조영훈은 "팀에 남게 돼 정말 좋다. 계약이 늦어져서 죄송하다. 선수는 야구장에서 모든 걸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하는 만큼 준비 잘해서 2017시즌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신경 써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린다"라고 FA 계약 소감을 전했다.

아울러 NC 다이노스는 2017 시즌 국내 선수(63명)과 연봉 계약을 완료했다. 원종현과 최금강, 김성욱이 새롭게 억대 연봉에 진입했다. 또 장현식(2700만원 → 6400만원, 137% 인상)과 김준완(3000만원 → 7000만원, 133% 인상)이 각각 투수와 타자에서 각각 최고 인상률을 기록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