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FC서울, 팀 유스 출신 우선 지명 '3인방' 영입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6.12.26 13:34 / 조회 : 1626
image
(왼쪽부터) 김민준-황기욱-박민규. /사진=FC서울 제공



FC서울 산하 유스 서울 오산고등학교(이하 오산고) 출신의 유망주 신인 선수들이 꿈에 그리던 FC서울 유니폼을 입게 됐다.

FC서울은 오산고와 함께 지난 2013년부터 인재 배출을 위한 틀을 새롭게 갖췄다. 윤승원, 심제혁, 황현수 등 이미 활약 중인 선수들의 뒤를 이어 또 다른 유망주들이 2017 시즌을 앞두고 FC서울 유니폼을 입으며 꿈을 이뤘다. 그 주인공은 바로 황기욱, 박민규, 김민준 세 명의 선수들이다.

2015년 오산고를 졸업한 황기욱(185cm, 77kg)은 우선지명 후 연세대학교를 거치며 성인무대에 적응을 마쳤다. U-16, U-19, U-23 등 각 연령별 대표팀의 단계를 밟아 온 황기욱은 미드필드부터 최종 수비역할까지 수행이 가능하다.

주세종처럼 활동량이 많은 플레이를 보여주고 싶다는 포부를 밝힌 황기욱은 “항상 FC서울의 유니폼을 입는 것을 꿈꾸며 축구를 해왔다.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입단 소감을 밝혔다.

한 해 앞서 2014년 드래프트에서 우선지명이 된 박민규(175cm, 69kg)는 호남대를 거쳐 FC서울에 입성했다. 2014 AFC U-19 챔피언십 대표팀에 선발되는 등 왼쪽 측면 수비에서 기량을 뽐내온 박민규는 FC서울의 같은 포지션 선수들을 롤모델로 삼았다.

박민규는 “김치우 선배처럼 날카로운 킥과 탄탄한 수비력, 그리고 심상민처럼 안정적인 볼키핑과 드리블 능력을 배워 내 것으로 만들고 싶다”며 목표를 드러냈다.

2015년 오산고 졸업생인 김민준(181cm, 74kg) 역시 호남대에서 더욱 실력을 가다듬은 뒤 FC서울에 합류했다. 왼발 측면 자원으로서 팀의 공격활로를 열어주는 역할을 수행해온 김민준은 전 육상 국가대표였던 부친을 닮아 스피드에 있어 자신감을 갖고 있다.

김민준은 “고요한 선배처럼 많은 활동량에 영리하게 볼을 차는 플레이를 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2016 K리그 클래식 챔피언 FC서울은 2017시즌을 앞두고 유스 출신의 인재들과 함께 새로운 분위기로 담금질에 돌입할 계획이다.

◆ 우선지명 선수 프로필

<황기욱>

▶생년월일: 1996년 6월 10일

▶출신교: 오류남초-중동중-오산고-연세대

▶포지션: MF, DF

▶신장/체중: 185 cm/77kg


<박민규>

▶생년월일: 1995년 8월 10일

▶출신교: 오류남초-구로중-오산고-호남대

▶포지션: DF

▶신장/체중: 175 cm/69kg


<김민준>

▶생년월일: 1996년 1월 12일

▶출신교: 천현초-안양중-오산고-호남대

▶포지션: MF

▶신장/체중: 181 cm/74kg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