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발표] 해커, 5년째 NC맨 '총액 100만달러 재계약'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6.12.26 11:13 / 조회 : 2987
image
5년 연속 NC맨 해커.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NC 다이노스 투수 해커(33)가 NC에서 다섯 번째 시즌을 맞이한다.

NC 다이노스는 26일 오전 "해커와 지난해보다 10만 달러 오른 총액 100만 달러(연봉 90만 달러, 옵션 10만 달러)에 재계약을 마쳤다"고 공식 발표했다.

2015시즌 골든글러브를 수상한 해커는 2016시즌 13승(3패)을 기록, NC의 한국시리즈 준우승에 큰 힘을 보탰다.

NC 다이노스는 "해커가 지난 4년간 안정감 있는 퍼포먼스를 보여주며 팀의 에이스로 거듭난 점을 높이 평가했다. 올 시즌 창단 첫 한국시리즈 진출에도 해커의 활약이 컸다고 판단했다"재계약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NC는 "특히 팀이 정규리그에 처음 참가한 2013년부터 지금까지 팀 동료로서 함께 해준 해커의 팀 적응력과 지난 포스트시즌에서의 활약을 인정했다"고 덧붙였다.

해커는 플레이오프 2경기에 선발 출전, 14이닝 3실점으로 안정된 투구를 펼쳤고 4차전 승리투수가 되며 팀을 첫 한국시리즈로 이끌었다.

계약을 마친 해커는 "나를 믿어준 팀에 감사하다. NC에서 보낸 지난 4년은 내 야구인생에서 결코 빼놓을 수 없는 경험이다"며 "지금까지 함께 한 팀에서 좋은 동료들과 이러한 경험을 계속 이어갈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 2017시즌 팬들에게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 재계약 소감을 전했다.

한편 해커는 현재 미국에서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내고 있다. NC의 애리조나 전지훈련이 시작되는 내년 2월 1일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image
해커가 5년 연속 NC와 동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