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서울 이랜드FC, 'MF 기대주' 정희웅·강상민 영입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6.12.16 10:28 / 조회 : 2096
image
강상민(왼쪽)과 정희웅. /사진=서울이랜드FC 제공



서울 이랜드FC가 미드필더 정희웅(21), 강상민(22)을 영입했다.

서울 이랜드 FC는 16일 "신인 정희웅과 강상민 두 명을 동시에 영입하며 신구 조화를 꾀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U-19 대표팀을 거친 정희웅은 현재 대학 선발팀 주축 선수로서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정희웅은 볼 키핑과 드리블이 좋은 선수로서 팀의 10번 역할도 충분히 담당할 수 있는 실력을 지녔다는 평이다.

강상민은 아마추어 정상급 팀들인 언남고와 연세대를 거치며 소속팀들의 좋은 성적에 기여한 기대주다. 강상민은 패스와 킥이 좋아 후방 미드필드에서 경기를 조율하는 능력이 좋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서울 이랜드는 "겨울 전지훈련에서 이 두 선수가 가진 장점을 더 살려 새 시즌 실전에서 곧바로 활약해주길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희웅은 "프로에 입단해 뛴다고 하니 설레는 마음도 있지만 한편 두려운 마음도 앞선다. 하지만 신인이기 때문에 오히려 패기 넘치는 모습으로 팬들의 사랑을 받고 싶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이어 "동계훈련 기간에 준비를 잘해서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강상민은 "프로에 입단했다는 게 실감나지 않는다. 벌써부터 긴장도 되고 걱정도 되고 설레기도 한다. 신인다운 모습이 무엇일지 여러 가지 생각이 많이 드는데 무엇보다 성실하고 끈기 있는 모습을 감독님과 선배님들 그리고 팬들에게 보여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박건하 감독은 "두 선수의 프로 계약을 축하한다. 감독으로서 기쁘다. 어린 선수들이지만 프로에 통할 수 있는 기술과 실력을 갖추고 있다. 올 시즌에도 안태현, 김현규 등이 좋은 활약을 보여주며 팀에 기여했듯이 이 두 선수도 전지훈련에서 집중적으로 자신들이 가진 장점을 더 가다듬으면 내년 시즌 팀에 보탬이 될 것이다"라며 기대감을 밝혔다.

◆ 정희웅 프로필

포지션: 공격형 미드필더

1995년 5월 18일 생

175cm / 60kg

중경고 - 청주대

U-19 대표, 현 대학선발

◆ 강상민 프로필

포지션: 미드필더

1994년 4월 10일 생

174cm / 69kg

언남고 - 연세대

춘계 대학축구 연맹전 우승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