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소수자 축제' 프라이드 영화제, 오늘(20일) 개막..홍석천 참석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6.10.20 19:00 / 조회 : 2673
image
/사진=영화제 포스터


우리나라 최고의 퀴어 영화 축제 프라이드 영화제가 개막식과 함께 본격적인 축제를 시작한다.

20일 오후 7시 서울시 중구 CGV명동 씨네라이브러리에서 서울프라이드영화제 개막식이 열린다. 이날 개막식은 정애연과 이혁상의 사회로 진행되며 홍석천 등이 참석한다.

서울 프라이드 영화제는 국내 최대 규모로 개최되는 성소수자 영화제이다. 올해 영화제에서는 26개국 65편의 영화로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다. 개막작으로는 알랭 기로디 감독의 '스테잉 버티컬'이 선정됐으며 폐막작은 마일스조리스-페이래피트의 '애즈 유 아'다.

올해 프라이드 영화제는 영화제 뿐 아니라 프라이드 페어, 프라이드 아카데미를 통해 관객과 더욱 가까이서 만난다.

한편 서울 프라이드 영화제는 김조광수 청년필름 대표가 집행위원장을 맡은 가운데 김태용 감독, 가수 겸 배우 하리수, 배우 겸 방송인 홍석천 등이 집행위원으로 나선다. 20일부터 26일까지 CGV 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에서 열린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