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장' 카타르 포사티 감독 "한국, 아시아서 손꼽히는 강팀" (일문일답)

수원월드컵경기장=김우종 기자 / 입력 : 2016.10.06 23:33 / 조회 : 4248
image
6일 패배 후 공식기자회견에 임한 포사티 감독. /사진=김우종 기자



한국에 패하며 3패에 몰린 카타르의 포사티 감독이 아쉬움 가득한 소감을 밝혔다.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FIFA랭킹 47위)은 6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3만2550명 입장)에서 열린 카타르(FIFA랭킹 85위)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3차전에서 3-2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2승1무를 기록, 승점 7점을 기록하며 월드컵 본선행을 위한 고비를 넘겼다. 반면, 최근 포사티 감독을 앉히며 카타르는 3전 전패로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경기 후 포사티 감독은 다소 침울한 어조로 기자회견에 임했다. 그는 차근차근 자신의 발언을 영어로 이어나갔다. 다음은 포사티 감독과의 일문일답.

- 총평을 한다면

▶ 처음에 언급했듯, 어제 힘든 경기를 양 쪽 다 할 거라 생각했다. 90분 동안 그랬다. 한국은 강한 압박과 볼 소유를 보여줬다. 우리는 미드필더서 풀어 가려고 했다. 이 부분은 잘했다고 생각한다. 역습 상황을 보면 알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양 팀 다 고른 기회가 있었다.

후반 초반 10분이 좋지 않아 걱정했다. 필드의 3/4를 내줬고, 이게 실점의 이유가 됐다. 한국의 2번째 골을 보면 우리의 세컨드 볼 처리 과정에서 실수가 나왔다. 축구서 가장 중요한 건 결과다. 이 부분에 따라야 한다고 생각한다. 카타르의 팬이고 카타르를 지지하는 사람이다. 동점으로 만들 기회가 있었지만 잘 살라지 못했다. 하지만 카타르 관점에서 보면 훌륭한 경기를 했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

- 승점 1점과 3점을 얻는다고 했는데

▶ 전 긍정적인 사람이다. 예선 통과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 중이다. 저희 현실은 3패를 했다. 점수 1점도 중요하다. 예선에서 승점을 딴다고 이야기한 것도 힘들다는 걸 알고 있었다. 한국은 아시아에서 손에 꼽히는 강팀이기 때문이다. 목표는 회복과 격려, 그리고 시리아전 승리다. 경기력으로 말씀 드리겠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