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박유천 성관계 돈? 진위여부 알지못해"..'오보'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6.06.14 20:52 / 조회 : 18077
image
박유천


그룹 JYJ의 박유천이 술집 여종업원을 성관계 대가로 돈을 지불했다는 보도에 대해 경찰이 진위 여부를 파악할 수 없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서울 강남경찰서 관계자는 14일 스타뉴스에 "해당 보도의 진위 여부를 알 수 없는 내용"이라며 "고소 내용에 없다"고 말했다.

앞서 채널A는 이날 오후 보도에서 "박유천이 술집 여종업원을 성폭행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며 "박유천 측은 박유천이 지갑에 있는 60여만원을 여성에게 건네줬다며 강제성이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이날 오후 한 매체에서는 박유천을 고소한 여성이 고소취하를 했다고 보도했다.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즉각 보도 자료를 내고 "박유천은 경찰서로 부터 공식적인 피소 내용을 전달 받은 바 없고 또한 고소 취하의 경우도 마찬가지로 경찰 측으로 부터 내용을 전달 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 고소 건은 한 쪽의 일방적인 주장이었고 진위 여부가 가려진 바 없다"며 "저희는 지속적으로 말씀 드린대로 박유천은 혐의가 없고 성급한 보도로 인해 치명적인 명예훼손을 당한 상태"라고 했다.

또 "다시 한번, 경찰 수사의 결과가 나올 때까지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에 대한 근거 없는 추측을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유닛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