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세의 귀환..엑소 컴백 쇼케이스 "세젤슈! 핵대박!"(종합)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6.06.09 07:00 / 조회 : 2000
image
/사진=네이버 V앱 '엑소멘터리 스테이지 메인 캠' 방송화면


아이돌그룹 엑소(수호 첸 백현 디오 찬열 세훈 카이 레이 시우민) 컴백 쇼케이스를 통해 대세의 귀환을 알렸다.

엑소는 지난 8일 오후 8시 방송된 네이버 V앱 라이브 '엑소멘터리 스테이지 메인 캠'에 출연해 신곡 '몬스터'와 '럭키 원'의 무대를 팬들 앞에 처음으로 공개했다.

이날 엑소는 히트곡 '콜 미 베이비' 무대로 이번 쇼케이스의 시작을 알렸다. 강렬한 무대로 팬들을 열광시키며 신곡에 대한 기대감도 높였다. 이날 MC를 맡은 슈퍼주니어 이특은 "좀 더 멋있어져서 왔다"며 엑소를 맞이했다.

이특은 "엑소 데뷔 당시 쇼케이스 때도 내가 이 자리에서 진행을 맡았는데 그 때와는 달리 정말 여유가 넘친다. '세젤슈'(세상에서 제일 멋진 슈퍼스타)다"라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 신곡을 언급하며 "핵 to the 대 to the 박"이라고 말했다. 이에 첸도 "역시 엑 to the 소"라고 화답했다.

리더 수호는 쇼케이스에 앞서 멀티캠 시스템을 언급해 시선을 모았다. 수호는 "엑소 멤버 9명의 전용 카메라가 모두 찍히게 된다. 모든 표정이 다 찍히는 만큼 긴장을 할 수밖에 없다. 엑소 멤버들의 사소한 행동까지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수호는 이번 앨범에 대해 "사전적으로는 '정확한', '빈틈 없는'이라는 뜻이다. 말 그대로 빈틈 없고 정확한 매력을 보이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몬스터'와 '럭키 원'을 통해 두 음악의 양면성을 파헤쳐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후 디오는 신곡 '럭키 원'에 대해 "신나는 느낌의 R&B 펑크 곡"이라고 소개했다. '럭키 원'은 밝고 경쾌한 알앤비 펑크 댄스곡으로 운명의 사랑을 찾아 떠나는 남자의 설레는 마음을 담아냈다. 공개된 무대에서 엑소는 경쾌한 멜로디가 곁들여진 안무로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이후 토크에서 백현은 '이그잭트'의 수록곡을 순서대로 소개했다. 백현은 3번 트랙 '아티피셜 러브'에 대해 "애프터 파티 때 부르면 좋은 곡"이라고 소개했다. 이후 멤버들은 '클라우드9', '백색소음', '원 앤 온리' 등 전곡의 음악 장르에 대해 설명했다. 멤버들은 각자 자신을 향해 찍고 있는 캠 앞에서 각자 포즈를 취하며 팬들을 다시금 열광케 했다.

이후 엑소는 래퍼 찬열이 직접 작사에 참여한 '헤븐' 무대를 통해 묵직한 보이스로 부르는 랩 실력으로 카리스마를 선사했다.

엑소는 '엑소 뉴스', '엑소 특종' 등 색다른 코너도 따로 마련해 엑소 멤버들의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엑소는 이번 앨범의 또 다른 타이틀곡 '몬스터' 무대를 통해 쇼케이스의 피날레를 장식했다. '몬스터'는 독특한 사운드와 신스가 힙합 스타일의 신스에 더해진 곡으로 몬스터 같은 거친 자아의 본능적인 욕망, 사랑하는 사람에 대한 거부할 수 없는 집착을 직설적으로 표현했다.

무대에서 엑소는 블랙, 레드 컬러의 의상으로 바꿔 입고 엑소 특유의 칼 군무와 파워풀한 댄스로 강렬한 매력을 선사했다.

컴백 활동을 시작한 엑소는 9일 엠넷 '엠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10일 KBS 2TV '뮤직뱅크', 11일 MBC '쇼! 음악중심', 12일 SBS 인기가요 등 가요프로그램에 출연해 신곡 무대를 공개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