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김민희·곽도원·공유..칸 설레게 할 韓배우군단②

[★리포트]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6.05.11 07:00 / 조회 : 1721
image
(위부터) 조진웅, 김민희, 박찬욱 감독, 김태리, 하정우, 곽도원, 천우희, 토마스 제게이어스 폭스인터내셔널프로덕션 대표, 나홍진 감독, 황정민 /사진=스타뉴스


제69회 칸 국제영화제는 그 어느 때 못지않게 한국 스타들의 존재감으로 팬들을 더욱 설레게 할 것으로 보인다.

하정우, 김민희, 공유, 정유미 등은 오는 11일(현지 시각) 개막하는 제69회 칸 국제영화제에 참석, 한국 영화를 대표해 주요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이번 칸 국제영화제에서는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가 한국 영화로는 4년 만에 경쟁부문에 진출한 것을 비롯해 나홍진 감독의 '곡성'이 비경쟁부문, 연상호 감독의 '부산행'이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각각 초청되는 영예를 안았다. 이와 함께 박영주 감독의 단편 '1킬로그램'과 윤재호 감독의 '히치하이커'도 나란히 초청을 받았다.

'아가씨'는 주연을 맡은 김민희 하정우 조진웅 김태리 등 4명이 박찬욱 감독과 함께 칸의 레드카펫을 밟는다. '아가씨'는 1930년대 일제강점기 조선이 배경. 막대한 재산을 상속받게 된 귀족 아가씨와 아가씨의 재산을 노래는 백작, 백작에게 거래를 제안받은 하녀와 아가씨의 후견인 등이 돈과 마음을 뺏기 위해 서로 속고 속이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출연진 4명 중 칸을 찾은 적이 있는 스타는 지난 2008년 '추격자'로 칸을 방문한 하정우가 유일하다. '아가씨'는 경쟁 부문에 초청된 만큼 배우들의 수상 여부 역시 국내 팬들의 관심을 받을 전망이다. 한국 작품이 칸 국제영화제에서 배우로 수상했던 적은 딱 한 번 있었다. 전도연은 지난 2007년 '밀양'으로 칸을 찾아 여우주연상을 거머쥐며 칸의 여인으로 거듭났다.

박찬욱 감독은 '올드보이'와 '박쥐'로 나란히 수상의 영광을 안았었다. '아가씨'가 이번 영화제에서 어떤 성적을 낼지 주목된다. '아가씨'는 오는 14일 공식 스크리닝과 기자회견, 레드카펫 행사를 진행한다.

'곡성' 또한 나홍진 감독과 곽도원 천우희 그리고 일본 배우 쿠니무라 준 등이 칸으로 향한다. '곡성'은 낯선 외지인이 나타난 후 벌어지는 의문의 연쇄 사건으로 마을이 발칵 벌어진 가운데 딸을 구하기 위해 나선 경찰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곡성'은 오는 18일 스크리닝, 레드카펫 및 기자회견이 예정돼 있다.

'곡성은 이번 칸 국제영화제에 초청된 다섯 작품 중 유일하게 국내에서 언론 시사회를 갖고 취재진에 완성본을 공개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곽도원의 풍부한 연기 스펙트럼과 적지 않은 비중의 황정민, 천우희 등 주요 배우들이 선사한 케미스트리는 '곡성'의 몰입을 최고조로 높였다. '추격자', '황해'에 이어 지신의 3번째 작품을 칸에 진출시킨 나홍진 감독은 3년여에 걸친 작업 끝에 곡성을 완성했다. 시사회 직후 "무시무시한 영화가 나왔다"는 호평이 이어지며 국내에서도 흥행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들이 칸에서 울릴 '곡소리'가 해외 팬들에게 얼마나 큰 여운을 전하게 될지 주목된다.

image
/사진='부산행' 포스터


'부산행' 역시 공유와 정유미, 아역배우 김수안이 연상호 감독과 함께 칸으로 갈 예정이다. '부산행'은 전대미문의 재난이 대한민국을 뒤덮은 가운데, 서울역을 출발한 부산행 KTX에 몸을 실은 사람들의 생존을 건 치열한 사투를 그린 재난 블록버스터 프로젝트. '부산행'은 오는 13일 공식 스크리닝에 이어 14일 기자회견 일정을 소화한다. 이에 앞서 공유, 정유미, 김수안, 연상호 감독은 12일 칸으로 가는 비행기에 몸을 싣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